광고
광고
광고

한국 세계 첫 5G 시대 개막…첫 가입자 로봇 '로타'

이광재 기자 | 기사입력 2018/12/01 [13:09]

한국 세계 첫 5G 시대 개막…첫 가입자 로봇 '로타'

이광재 기자 | 입력 : 2018/12/01 [13:09]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한국에서 드디어 5G 시대가 열렸다. 통신 3사는 1일 0시(11월30일 자정)부터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6대 광역시 중심지 등에서 차세대 이동통신 5G 상용화 서비스를 개시했다.

 

5G의 전송 속도는 LTE의 최대 20배인 20Gbps에 이르고 한꺼번에 전송할 수 있는 데이터양도 100배 크다. 지연 속도는 1ms(0.001초)로 LTE 대비 100분의 1로 줄어든다.

 

다만 이통사가 개시하는 5G 서비스는 기업용 모바일 라우터(네트워크 중계장치·동글)를 이용한 것으로 일반 고객이 5G 상용화를 체감할 수 있는 시점은 내년 3월 5G 스마트폰이 본격 출시된 이후가 될 전망이다.

 

▲ (출처=www.tubefilter.com)    


KT는 1일 과천 네트워크관제센터에서 황창규 회장,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 커스터머앤미디어(Customer&Media)부문장 구현모 사장, 경영기획부문장 김인회 사장,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이동면 사장, 마케팅부문장 이필재 부사장, 융합기술원장 전홍범 부사장을 비롯한 KT 주요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5G 상용 전파 첫 송출을 기념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KT는 11월까지 5G 인프라 구축의 1단계로 수도권과 전국 6대 광역시의 주요 인파 밀집 지역을 비롯해 제주도, 울릉도, 독도를 포함한 도서 지역까지 커버하는 5G 상용 네트워크를 구축했다고 밝히고 1일 자정(0시)을 기점으로 3.5GHz 100MHz 대역의 5G 전파 송출을 통해 5G 상용망을 개통했다.

 

또 전국 주요 24개시를 비롯해 고속도로, 지하철, KTX 등 주요 이동경로와 초기 트래픽 집중이 예상되는 대학교와 주변 상권에 우선적으로 5G 네트워크를 추가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KT는 전국 5G 네트워크를 구축함에 있어 풀 메시(Full Mesh) 구조의 IP 백본망과 CUPS(Control & User Plane Separation) 구조 5G 코어 장비 기반의 에지(Edge) 통신센터 구축을 통해 차별화된 초저지연 5G 네트워크를 제공한다고 전했다.

 

▲ 1일 5G 상용 주파수 송출을 기념해 잠실 롯데월드타워 벽면에 ‘5G 시대 개막’이라는 문구가 밝혀지고 있다. (사진=KT)     


한편 KT 1일 5G 전파 송출과 함께 잠실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 전망대에서 KT 5G 1호 가입자가 탄생했다고 밝혔다.

 

5G 1호 가입자는 사람이 아닌 인공지능 로봇 '로타'6다. KT는 5G 1호 가입자로 ‘로타’를 선정한 것은 단순한 이동통신 세대의 교체가 아닌 생활과 산업 전반을 혁신하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KT는 이번 1호 머신(Machine) 가입자를 시작으로 해 2호, 3호의 머신 및 B2B 파일럿 가입자로 새로운 영역을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5G 서비스에서 처음 선보이는 5G MHS(Mobile Hot Spot) 단말은 전용 요금제인 4만9500원/10GB 상품으로 가입이 가능하며 1호 가입자인 ‘로타’에게도 해당 요금제가 적용될 예정이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은 "이번 5G 전파 송출을 통해 본격적인 5G 시대가 개막되었다"며 "KT는 도심 지역뿐만 아니라 도서산간 지역까지 전국 곳곳을 커버하는 5G 네트워크 커버리지를 구축하고 지속적인 네트워크 차별화 기술 개발을 통해 고객들에게 고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도 5G 상용화 서비스를 개시했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은 1일 자정 서울 마곡 사옥에서 주요 경영진들과 5G 전파 송출 행사에 참석해 첫 5G 전파 발사 점등식, 깃발 꽂기 세레머니 등을 통해 새로운 5G 시대 선도를 향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날 행사에서는 대전기술원에서 서울 마곡 사옥에 5G망을 이용한 ‘화상통화’를 걸어 상용 네트워크 서비스의 안정성도 확인했다. 시연에는 하 부회장이 직접 나섰다.

 

‘화상통화’는 대전에서 5G 라우터(삼성 5G 모바일 핫스팟)가 연결된 노트북PC로 5G 영상 데이터를 서울 마곡 사옥에 전송, 서로의 화면을 연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은 "그동안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해 불철주야 고생해준 임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 내년 3월 본격적인 단말기가 출시 될 때까지 5G 커버리지 확대에 주력하고 네트워크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앞줄 가운데)이 1일 자정 서울 마곡 사옥에서 주요 경영진들과 5G 첫 전파 발사 점등식을 하는 모습. 앞줄 좌측부터 홈미디어부문장 송구영 전무, FC부문장 이상민 전무, PS부문장 황현식 부사장, 하현회 부회장, 기업부문장 최주식 부사장, AIoT부문장 현준용 전무, NW부문 황재윤 상무 (사진=LG유플러스)    


하 부회장은 이어 "오늘은 5세대 이동통신 시대의 첫 페이지로 기록될 역사적인 날이다. '집을 굉장히 크게 짓기 시작함'을 의미하는 '대기가사(大起家舍)'라는 말이 있듯이 우리 회사의 10년 성장 동력이 될 5G 서비스가 오늘 이 자리에서 시작된 것"이라며 5G 상용화 개시의 의미를 강조했다.

 

LG유플러스의 5G 기지국은 현재 4100여 곳이다. LG유플러스는 오는 12월말까지 5G 기지국 7000개 이상을 구축할 예정이며 내년 3월 단말(스마트폰)이 출시되는 시점에 맞춰 서울 및 수도권 주요 지역과 일부 광역시를 비롯 약 85개 도시로 5G 커버리지를 넓혀나갈 계획이다.

 

한편 5G 상용 서비스는 제조업 분야의 기업 고객에게 먼저 제공된다. LG유플러스 5G 서비스 국내 1호 고객은 경기도 안양시에 위치한 ‘LS엠트론’이다. 산업기계 및 첨단부품 전문 기업인 LS엠트론은 LG유플러스와 함께 ‘5G 원격제어 트랙터’를 개발했다.

 

관제 시스템 지도에 이동경로를 설정하면 수십Km 떨어진 곳의 트랙터는 설정된 경로로 이동하면서 무인 경작을 한다. 관리자는 마치 실제 트랙터 조종석에 앉아서 운전하는 것처럼 트랙터를 원격 조종하며 관제센터 모니터에서 작업현황을 영상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5G 원격제어 기술을 지뢰제거나 폐기물 처리, 건물철거 등 위험한 산업현장의 중장비에도 접목해 인명피해를 방지하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서울과 수도권, 6대 광역시를 중심으로 5G 서비스를 시작했다. 5G 상용 서비스는 제조업 분야 기업 고객에게 먼저 제공된다. 5G 1호 개통업체는 경기도 안산 반월공단에 위치한 ‘명화공업’이다. 명화공업은 자동차 부품 전문 기업으로 올해 예상 매출은 약 6100억원이다.

 

도입되는 5G 서비스는 SK텔레콤의 ‘5G-AI 머신 비전’이다. 제품 품질 검증 솔루션이다. 생산라인 위 제품을 다각도로 촬영한 초고화질 사진은 5G 모바일 라우터를 통해 클라우드 서버로 전송된다. 서버의 고성능 AI가 사진을 판독해 제품 결함 여부를 확인한다.

 

▲ 박정호 사장을 비롯한 SK텔레콤 임직원과 외부 관계자들이 5G 출발을 기념하는 행사에서 '대한민국 New ICT를 힘차게 열겠다’고 다짐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산업용 5G 서비스는 모바일 라우터와 통신, 솔루션이 패키지로 제공되기 때문에 이용료는 맞춤형 서비스 특성상 기업마다 달리 책정된다. SK텔레콤은 다양한 산업군을 대상으로 5G 고객을 확보할 계획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SK텔레콤은 20년 전 CDMA 신화를 시작으로 3G, LTE 시대에도 세계 최고의 길을 걸어왔다"며 "5G·AI 초융합으로 대한민국 뉴 ICT 혁신을 선도하자"고 결의를 보였다.

스스로에게 묻는나 난 어떠한 기자인가? 앞으로 어떠한 기자가 될 것인가? 본 기자는 어느 누구에게도 떳떳한 기자가 되려 노력할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