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혼밥· 혼술족 상표출원 증가...가정간편식 소비시장 급성장

임권택 기자 | 기사입력 2018/11/20 [10:41]

혼밥· 혼술족 상표출원 증가...가정간편식 소비시장 급성장

임권택 기자 | 입력 : 2018/11/20 [10:41]

[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가정간편식 분야의 소비시장이 급성장하면서 해당분야의 상표출원도 증가하고 있다.

  

특히 1인 가구의 증가는 새로운 소비문화를 바꾸어 놓았다. 대표적인 '혼밥', '혼술'을 즐기는 나홀로족(族)을 위한 상품 출시의 급격한 증가가 대표적이다.

 

▲ 가까운 마트나 편의점에 가면 이러한 간편가정식 상품이 대표적인 상품으로 전면에 진열되어 있음을 쉽게 알수 있다. 사진은 성남세이브존(사진=임권택 기자)

  

통계청에 따르면, 1인 가구 비중을 보면, 2010년 23.9%, 2015년 27.2%에서 작년에는 28.6%로 증가했다. 

 

'가정간편식' 이란 단순한 조리 과정만 거치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도록 식재료를 가공·조리·포장해 놓은 식품으로 식품공정에 따른 농림축산식품부 품목 분류로 보면 즉석섭취식품, 즉석조리식품 및 신선편의식품류가 해당된다. 

 

농림축산식품부 통계에 따르면, 가정간편식 시장 규모가 2015년 1조6천억원에서 2017년 2조2천억원에 달한다.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3년~2017년) 가정간편식 중 '즉석밥'의 상표출원이 2013년 43건에서 2017년 285건으로 6배 이상 증가했다. 연평균 60%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조리된 피자', '조리된 수프', '냉동면' 상품의 경우 2013년에는 한 두건 출원에 불과했으나, 2017년에는 각각 75건(연평균 147%), 140건(244%), 86건(204%)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 특허청

 

출원인 유형별로는, 기업이 3천737건(55%)으로 3천80건을 출원한 개인(45%)보다 다소 많았고 주요 기업을 살펴보면 1위는 147건을 출원한 ㈜농심, 2위는 141건을 출원한 ㈜파리크라상에 이어 ㈜씨제이(120건), ㈜대상(70건), ㈜에스피씨삼립(64건) 순으로 조사됐다. 

 

가정간편식의 수요 증가 추세를 반영하여 출원인수도 매년 증가했는데, 법인은 235개(2013년)에서 364개(2017년)으로, 개인은 302명(2013년)에서 459명(2017년)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내외국인 비율을 살펴보면, 내국인 출원건수는 총 6,291건(92%)으로 외국인 526건(8%)보다 절대적으로 많았는데, 이는 식품의 특성상 유통과정 상의 이유와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식품이 주류여서 내국인의 내수시장 점유가 유리하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 특허청

 

한편, '나홀로족(族)'을 겨냥한 '혼술', '혼밥', '홀로', '혼자 등의 단어가 포함된 상표 출원도 증가되는 경향을 보였다.

  

특허청에 따르면, 2013~2014년에는 20건 미만이었으나 2016년부터는 매년 약 50여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다만, '혼밥', '혼술'과 같은 용어는 누구나 널리 사용하는 유행어에 해당하여 상표로 등록받고자 하는 경우에는 해당 용어 외에 다른 이의 상품과는 구별이 될 수 있는 용어나 도형 등을 추가하여 상표를 출원할 필요가 있다.

  

특허청 박양길 상표심사2과장은 "독신주의, 만혼(晩婚), 고령화에 따른 1인가구 증가와 편리함을 추구하는 사회, 문화적 가치관 변화로 앞으로도 가정간편식 시장에 대한 수요는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며 관련 출원도 계속해서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