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10월말 외환보유액 4천28억달러...달러 강세로 감소

임권택 기자 | 기사입력 2018/11/05 [09:22]

10월말 외환보유액 4천28억달러...달러 강세로 감소

임권택 기자 | 입력 : 2018/11/05 [09:22]

[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10월말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4천27억5천만달러로 전월말(4천30억달러) 대비 2억5천만달러가 감소했다고 5일 한국은행이 발표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미달러화 강세에 따른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감소한 데 주로 기인한다.

 

▲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9월에 비해 2억5천만달러가 감소했다.(사진=파이낸셜신문DB) 

 

외환보유액은 유가증권 3촌757억8천만달러(93.3%), 예치금 167억1천만달러(4.2%), SDR 34억6천만달러(0.9%), IMF포지션 20억달러(0.5%), 금 47억9천만달러(1.2%)로 구성됐다.

 

외환보유액은 3월부터 7월까지 연속 증가하며 사상 최대 기록을 경신하다가 8월에 주춤했고 9월에 다시 기록을 세웠다.

 

올 9월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8위 수준이다.

 

특히 주목되고 있는 9월말 외환보유국 1위인 중국은 3조870억으로 8월대비 227억달러가 감소했다.

 

전문가들의 감소 예상치 50억 달러를 훨씬 뛰어넘는 수치다.

  

중국의 외환보유액은 6∼7월 두 달 연속 증가 추세였다가 8월에 감소세로 돌아선 후 9월에는 감소 폭이 확대됐다.

 

이런 가운데 중국에서는 외환 당국이 위안화 가치가 급속히 하락하는 것을 막기 위해 외환 시장에 개입하면서 외환보유액이 감소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됐다.

  

그 뒤를 이어 일본으로 1조2천597억달러로 8월대비4억달러 증가했으며, 3위인 스위스로 24억달러가 증가한 8천25억달러를 기록했다.

  

5위를 차지한 대만은 4천604억달러로 전달대비 6억달러가 증가했으며, 러시아 4천592억달러로 전달보다 15억달러가 줄어들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