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 출범....29일 중국 베이징 첫 회의 개최

임권택 기자 | 기사입력 2018/06/27 [10:54]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 출범....29일 중국 베이징 첫 회의 개최

임권택 기자 | 입력 : 2018/06/27 [10:54]

[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한국측 위원장인 정세균 前국회의장 등 15명이 참여하는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가 베이징에서 개최된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제1회 한·중 기업인 및 전직 정부고위인사 대화’(약칭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를 오는 29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   대한상공회의소는 ‘제1회 한·중 기업인 및 전직 정부고위인사 대화’(약칭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를 오는 29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한다.(사진=임권택 기자)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는 한국과 중국 간 소통을 확대하고 양국의 경제교류를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진 대화채널이다. 지난해 12월 대한상의(회장 박용만)와 중국국제경제교류센터(이사장 쩡 페이옌) 간의 업무협약을 계기로 신설됐다.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는 양국의 주요 경제계 인사와 전직 정부인사들로 구성된다.

  

한국측은 총 16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경제계에서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최태원 SK 회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손경식 CJ 회장, 구자열 LS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등 11명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전직 정부인사 대표로는 정세균 前국회의장, 변양균 前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오영호 前산업부 제1차관, 최석영 前외교부 FTA교섭대표, 경제전문가로는 이재영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원장이 참여한다. 한국측 위원장은 정세균 前국회의장이 맡는다. 

  

대한상의는 위원 구성 기준에 대해 “중국과의 사업 관련성과 업종별 대표성을 고려해 위원을 선정했다”며 “양국 기업인들의 경제 교류를 지원하고, 필요 시 양국 정부에 애로사항을 적극 건의하는 내실 있는 경협채널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첫 회의에 한국측에서는 정세균 前국회의장을 포함 총 15명이 참석예정이다. LG는 구본준 부회장을 대신해 박진수 부회장이, 한화는 김승연 회장 대신 김창범 부회장이 대신 참석할  예정이다. 변양균 前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은 개인일정상 불참 예정이다.  

 

이날 기업인대화에서 양국 기업인들은 ‘한·중 경제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