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트럼프 ‘6·12 북미 정상회담’ 전격 취소

임권택 기자 | 기사입력 2018/05/25 [00:02]

트럼프 ‘6·12 북미 정상회담’ 전격 취소

임권택 기자 | 입력 : 2018/05/25 [00:02]

 [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6·12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한다는 공개서한을 공개했다.

 

▲   6.12 북미회담을 전격 취소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공개서한(2018.5.24 [백악관 캡처]

 

그러나 공개서한에서 백악관은 아직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희망이 있다는 입장을 밝혀, 여지를 남겼다. 

 

백악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 앞으로 쓴 공개서한을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에서 "양쪽 모두가 오랫동안 바라온 6·12 회담과 관련해 시간과 인내, 노력을 보여준 데 대해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도 "당신을 거기서 만나길 매우 고대했지만, 최근 당신들의 발언들에 나타난 극도의 분노와 공개적 적대감으로 인해 애석하게도 지금 시점에서 회담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므로 싱가포르 회담은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당신은 당신의 핵 능력에 관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그러나 우리의 것이 매우 거대하고 막강하기 때문에 나는 (우리의 핵 능력이) 절대 사용되지 않기를 신에게 기도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세계, 그리고 특별히 북한은 영속적인 평화와 큰 번영, 부유함을 위한 위대한 기회를 잃었다"며 "이 '잃어버린 기회'는 진실로 역사상 슬픈 순간"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가장 중요한 회담과 관련해 마음을 바꾸게 된다면 주저 말고 전화하거나 편지해달라"고 밝혔다. 

 

이어 "언젠가는 당신을 만나길 고대한다"며 "억류됐던 인질들을 석방해 집으로 보내준 데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 그것은 아름다운 제스처였으며, 매우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언젠가는 당신을 만나길 고대한다"며 "억류됐던 인질들을 석방해 집으로 보내준 데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 그것은 아름다운 제스처였으며, 매우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럼프 공개서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