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원‧달러 환율 1070원 턱걸이 마감

2년8개월만에 최저…수출업체 달러 밀어내기 영향

연성주 기자 | 기사입력 2017/12/28 [17:02]

올해 원‧달러 환율 1070원 턱걸이 마감

2년8개월만에 최저…수출업체 달러 밀어내기 영향

연성주 기자 | 입력 : 2017/12/28 [17:02]

[파이낸셜신문=연성주 기자] 원‧달러 환율이 올해 마지막 거래일인 28일 또 연중 최저점을 경신하며 1070원대로 떨어졌다.

 

28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3.6원 내린 달러당 1070.5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2015년 4월 29일 1068.6원에 마감한 이래 2년 8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9원 오른 1076.0원에 개장한 뒤 곧장 하락세로 돌아섰다.

 

오후 2시 56분에는 4.1원 하락한 1070.0원을 기록했으나 간신히 추가 하락은 피했다.

 

이날 환율은 장중 연저점을 또다시 경신하면서 2015년 4월 30일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올해 마지막 거래일이어서 수출업체들이 달러 밀어내기에 나서면서 원‧달러 환율이 하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서정훈 KEB하나은행 수석연구위원은 "전반적으로 달러 약세가 퍼져있는 상황인 데다 연말을 맞아 수출 기업이 (네고) 물량 쏟아내면서 장 마감 직전 환율이 요동치는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서 연구위원은 "수출업체 네고 물량 때문에 연저점은 경신했지만 당국의 경계감 때문에 1070원 선은 지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에서 위변조대응센터 직원이 달러화를 검수하고 있다.   (사진=연합)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원‧달러, 환율, 턱걸이 마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