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2년 8개월만에 최저

달러당 1076.1원 기록…위안화 절상 영향

연성주 기자 | 기사입력 2017/12/26 [16:47]

원·달러 환율 2년 8개월만에 최저

달러당 1076.1원 기록…위안화 절상 영향

연성주 기자 | 입력 : 2017/12/26 [16:47]

[파이낸셜신문=연성주 기자] 중국 위안화 절상 움직임에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며 원·달러 환율이 종가기준으로 2년 8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26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보다 3.6원 떨어진 1076.1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2015년 4월 30일 달러당 1072.4원을 기록한 이래 2년 8개월 만에 최저다.

 

원·달러 환율은 이날 1.7원 내린 1078.0원에 개장했다가 중국 위안화 절상 이후 차츰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센터가 0.41% 절상 고시하며 위안화는 3개월 만에 최고로 올라섰다.

 

원·달러 환율은 이날 오후 3시 19분 달러당 1075.7원까지 떨어지며 연저점(1075.5원)에 바짝 다가서기도 했다.

 

민경원 우리은행 이코노미스트는 "1070원대 후반에서 버티던 환율이 위안화 절상 영향으로 빠지기 시작했다"며 "증시 매도세가 일단락되고 당국이 환율 하단을 막지 않을 거란 예상 때문에 1076∼1077원 사이에서 움직였다"고 말했다.

 

 

▲ 중국 위안화 절상 움직임에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며 원·달러 환율이 종가기준으로 2년 8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사진=연합)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원·달러, 환율,최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