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자물가 14개월 연속 하락

한국은행, 소비자물가 선행…저물가 행진 계속

김바울 기자 | 기사입력 2013/12/17 [18:11]

생산자물가 14개월 연속 하락

한국은행, 소비자물가 선행…저물가 행진 계속

김바울 기자 | 입력 : 2013/12/17 [18:11]
▲한국은행 관계자는 “올해는 지난해와는 달리 태풍이 없어 농산품 생육 여건이 좋았고, 방사능에 대한 우려 때문에 수산물 수요는 줄었다”고 말했다.(자료사진)
 
 
생산자물가가 14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생산자물가는 소비자물가에 선행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앞으로도 저물가 행진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17일 내놓은 ‘생산자물가지수’에 따르면 11월 생산자물가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0.9% 떨어졌다. 지난해 10월 0.5% 하락한 이후 14개월 연속 내림세다. 다만, 낙폭은 올해 9월(-1.8%), 10월(-1.4%)보다 소폭 줄었다.
 
생산자 물가가 이렇게 장기간 떨어진 것은 2001년 7월~2002년 8월(14개월) 이후 처음이다. 외환위기 회복 과정에서 2000년대 초 생산자물가가 상승했던 기저효과가 작용해 이듬해 물가가 내려갔던 것으로 한은은 보고 있다.
 
11월 가장 하락폭이 큰 품목은 농림수산품(-2.4%)이다. 호박(-54.4%), 풋고추(-48.8%) 등 채소가 17.0% 하락했고 김(-29.4%), 고등어(-29.2%) 등 수산물의 물가 수위가 11.1% 내려갔다.
 
한은 관계자는 “올해는 지난해와는 달리 태풍이 없어 농산품 생육 여건이 좋았고, 방사능에 대한 우려 때문에 수산물 수요는 줄었다”고 말했다.
 
공산품(-2.1%)도 금괴(-27.6%), 철강절단품(-16.1%) 등의 낙폭이 두드러졌다.
 
그러나 서비스물가는 지난해 동기대비 0.5% 올랐고, 전력·가스·수도요금도 5.4%나 올라 대비를 이뤘다.
 
휘발유(-5.1%), 경유(-5.3%) 등 석탄및석유제품(-4.5%)은 비교적 안정적이었다이는 경기 부진이 이어지며 국제 유가·원자재 수요가 적어진 탓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최근 수요 부진에 대응해 포스코에서 철강제품 가격을 내린 것도 영향을 미쳤다.

국내출하제품·수출품의 가격변동을 나타내는 총산출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달과 견줘 1.3% 하락했다. 국내출하분은 0.9%, 수출품은 2.9%씩 수위를 낮췄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