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빅데이터(Big Data)명암을 진단한다

정은실 기자 | 기사입력 2013/07/09 [09:21]

빅데이터(Big Data)명암을 진단한다

정은실 기자 | 입력 : 2013/07/09 [09:21]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와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은 「빅데이터(Big Data, 거대자료) 분석기술과 활용(이하 ‘빅데이터’)」을 대상으로 한 ‘2012년도 기술영향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기술영향평가는 새로운 과학기술의 발전이 미래에 미치는 영향을 사전에 평가하여 그로 인한 긍정적 효과를 강화하고 부정적 효과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정책적 제언을 도출한다.

2012년도 기술영향평가는 전문가로 구성된 ‘기술영향평가위원회’와 일반국민을 대상으로 한 ‘시민포럼’과 ‘온라인 의견 창구’를 운영하여 빅데이터가 경제·사회‧문화·윤리·환경 등에 미치는 영향을 진단하였다.

빅데이터는 기존의 관리 및 분석 체계로 감당하기 어려운 거대한 정형 및 비정형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저장‧관리하고,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해 초고속으로 결과를 분석하여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로서,

오늘날 빠른 속도로 확산되어 새로운 시장, 일자리 등 사회경제적 가치를 창출하고, 기업과 정부는 객관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합리적 의사결정으로 서비스 수준이 향상되고 생산성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예를 들면, 재난재해, 사회범죄, 탈세 등 사회문제에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해결책을 제시하고, 가격․유통량 분석 플랫폼을 활용해 거시적 실시간 유통체계를 구축하며, SNS 등에 축적된 발자취 정보는 마케팅, 의료, 복지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어 국민 개인에게 최적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었다.

하지만 법적․기술적 기반과 사회적 수용성이 부족한 상태에서 무분별하게 빅데이터를 도입할 경우에는 부작용이 따를 수도 있다.

개인정보에의 불법적 접근과 음성적 거래로 사회적 혼란을 초래할 수 있고, 외국계 기업에 의존한 빅데이터 분석은 국가정보가 대외 유출되는 위험이 있으며, 프라이버시 침해 문제와 함께 정부가 모든 정보데이터를 독점하여 사회 구성원을 통제하고 감시하는 ‘빅브라더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는 우려도 제시되었다. 

뿐만 아니라, 빅데이터의 유형화·계층화 과정 중 개인의 개체성이 간과되는 윤리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며, 빅데이터 수집시 누락된 계층은 분석 결과에서도 제외되어 정책적 혜택에서 소외될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되었다.

이러한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빅데이터가 미래의 다양한 사회현안을 해결하며 국가발전을 이끄는 원동력이 되도록 하기 위해서는 

빅데이터 핵심기반기술(고성능컴퓨팅, 인공지능 등) 국산화를 위해 정부주도 연구개발과 빅데이터 분석 전문인력 및 현장활용 인력을 양성할 필요성이 있음이 제기되었다.

공공부문 의사결정시 활용된 데이터와 분석방식 등을 개방·공유 하고, 공공-민간부문간의 데이터를 연동할 필요가 있으며,

정보소유권, 활용권, 분석범위 규정 등 프라이버시와 정보보호를 위한 법·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 개인정보 익명화 기술 및 해킹·사이버테러 대응 등을 위한 기술적 기반 구축의 시급성이 강조되었다.

또한 일상에서 쉽게 활용가능한 대국민 서비스를 개발·홍보하고, 지리·경제·교육 문제로 인해 소외 계층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미래부는 2012년도 기술영향평가 결과를 관계부처에 통보하여, 소관 분야 국가연구개발사업의 연구기획에 반영하거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세워 추진토록 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