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경상수지 흑자 40억달러

15개월 연속 흑자 기록 이어가

안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13/05/29 [10:06]

4월 경상수지 흑자 40억달러

15개월 연속 흑자 기록 이어가

안현진 기자 | 입력 : 2013/05/29 [10:06]
경상수지가 15개월 연속 흑자 기록을 이어가 어려운 가운데서도 수출이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한국은행은 4월 경상수지가 39억7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2월 이후 15개월째 흑자 행진이다.

다만 엔저 여파 탓에 흑자폭은 전월의 49억3000만달러에서 9억6000만달러 축소됐다.

수지별로는 상품수지의 흑자규모가 전월의 41억6000만달러에서 35억9000만달러로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서비스수지 흑자규모는 9억1000만달러에서 14억5000만달러로 확대됐다.

본원소득수지는 적자규모가 전월의 2억2000만달러에서 10억9000만달러로 증가했다.
이전소득수지는 2000만달러 흑자를 시현했다. 

금융계정의 순유출 규모는 전월의 67억9000만달러에서 25억7000만달러로 감소했다.

직접투자는 외국인직접투자 증가 등으로 전월의 18억7000만달러 순유출에서 3억달러 순유입으로 전환됐다.

같은 기간 증권투자의 순유출 규모는 33억9000만달러에서 19억2000만달러로 줄어든 반면 기타투자 순유출 규모는 1억3000만달러에서 15억9000만달러로 늘었다.
파생금융상품은 3억1000만달러 순유출을 기록했으며, 준비자산은 9억4000만달러 감소했다.

자본수지는 4000만달러 순유출을 시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