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예금취급기관 산업 대출금 800조

안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13/05/29 [10:03]

1분기 예금취급기관 산업 대출금 800조

안현진 기자 | 입력 : 2013/05/29 [10:03]
한국은행은 1분기 예금취급기관의 산업 대출금이 800조4000억원으로 전기 대비 10조9000억원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한은 관계자는 “은행의 부실채권 정리 및 기업의 부채비율 관리가 들어갔던 연말 특이 요인이 사라지면서 산업 대출금이 증가세로 돌아섰다”고 설명했다.

취급기관별로는 예금은행의 대출이 9조4000억원 늘었으며, 비은행예금취급기관 대출도 1조4000억원 증가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8조7000억원), 서비스업(1조7000억원), 건설업(1조7000억원)이 늘고, 기타 산업(-1조3000억원)은 소폭 감소했다.

자금용도별로는 운전자금 대출(6조2000억원)과 시설자금 대출(4조7000억원)이 모두 증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