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현대차그룹, 중소협력사 납품대금 조기지급

설 자금난 해소 위해 총1조1800억

박상대 기자 | 기사입력 2012/01/16 [19:22]

현대차그룹, 중소협력사 납품대금 조기지급

설 자금난 해소 위해 총1조1800억

박상대 기자 | 입력 : 2012/01/16 [19:22]
현대차그룹이 설을 앞두고 협력사들의 자금난을 덜어주기 위해 납품대금 1조1800억원을 조기 지급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는 부품 협력사와 원자재·소모품을 납품하는 일반 협력사 등 2000여 협력사에 납품 대금을 10일부터 지급하고 있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2·3차 영세 협력사들을 위해 혜택을 직접받는 1차 협력사들도 2·3차 협력사들에게 납품 대금을 명절전에 지급하도록 유도했다.
 
이를 위해 모든 1차 협력사들을 대상으로 협조요청 공문을 발송했으며, 이행 여부를 직접 점검해 매년 실시하는 협력사 평가에 가점을 부여할 방침이다.
 
또한 현대차그룹은 부품협력사 중 200여 중소업체의 경우 2월에 지급할 납품대금의 일부를 1월 설 연휴전에 지급해 중소기업 경영 안정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매년 설·추석 등 명절전 협력업체들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해왔다.
 
그룹 관계자는 "자금 수요가 가장 많은 설을 맞아 협력사들의 납품 대금을 앞당겨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며 "이 자금이 2·3차 영세 협력업체들에게도 골고루 돌아가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져 서민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