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LG전자, ‘아이디어 공작소’ 새로운 공간을 개설

김원태 기자 | 기사입력 2011/08/11 [11:00]

LG전자, ‘아이디어 공작소’ 새로운 공간을 개설

김원태 기자 | 입력 : 2011/08/11 [11:00]

LG전자가 자유롭게 생각하고 스마트하게 일할 수 있는 아이디어 공작소를 오픈했다.

LG전자는 서울 LG트윈타워 서관 33층에 사업 전략, 마케팅, 상품기획, R&D 등 아이디어 도출 회의에서 창의적인 결과물을 낼 수 있는 새로운 공간을 개설했다.

이 공간은 사내공모를 통해 ‘창의와 자율을 바탕으로 우리들만의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독립된 공간’이라는 뜻의 ‘오아시스 캠프 (Originality(창의), Autonomy(자율), Space(공간), Independence(독립), Story(이야기))’로 명명됐다.

LG전자는 임직원들이 창의적인 환경에서 기존 생각의 틀을 바꾸는 ‘사고의 전환’으로 고객을 위한 일에 더욱 효율적으로 집중하자는 취지로 이 공간을 마련했다.

이 공간은 사용 목적에 따라 ▲‘캠프파크(Camp Park)’ ▲‘캠프 1&2(Camp 1&2)’ ▲‘필드 갤러리(Field Gallery)’ 등 크게 3개 구역으로 구성됐고 한 번에 100명을 수용할 수 있어 편의성을 높였다.

▲‘캠프 파크’는 회의 시작 전 좋은 아이디어가 나올 수 있도록 편안히 앉아 쉬며 분위기를 유연하게 만들 수 있게 디자인 됐다.

한강이 한 눈에 보이는 곳에서 편한 소파와 테이블이 마련됐으며 간단한 다과를 즐길 수 있도록 고급 커피머신과 냉장고, 광파오븐 등도 준비됐다.

▲‘캠프 1&2’는 회의의 특성에 맞게 이용자가 회의실을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다.

회의실 벽은 40여 개의 조립식 쿠션으로 채워져 회의 참석자들이 자유롭게 팀을 꾸릴 수 있고, 책걸상과 소파, 회의실 칸막이 등을 쉽게 옮겨 분임토의와 대단위 회의가 자유자재로 진행될 수 있게 구성됐다.

▲‘필드 갤러리’는 아이디어를 구체화 해 실질적인 성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집중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 디자인이 적용됐다.

소규모 그룹토의 회의실이 여러 개 준비됐고, 각각의 회의실은 벽면이 화이트 보드로 꾸며져 청사진부터 세부사항까지 한 눈에 들어올 수 있도록 배려됐다.

LG전자는 ‘오아시스 캠프’를 활용해 연간 수 억 원의 회의 비용을 줄일 뿐 아니라 보안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아시스 캠프’를 활용하고자 하는 임직원들은 사내 인트라넷의 회의실 관리 시스템에서 자유롭게 신청할 수 있다.

LG전자 CRO(Chief Relations Officer) 김영기 부사장은 “단순히 캐주얼 하게 일하는 것이 아니라 창의와 자율이라는 문화적 기반에서 독한 실행을 거쳐 성과를 내기 위한 공간”이라며 “빠르고(Fast) 강한 문화(Strong)뿐 아니라 ‘똑똑하게 일하는 문화(Smart)’를 체질화하는 계기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