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위기의 한국 4차 산업혁명 경쟁력...중국 추월 시간문제

김연실 기자 | 기사입력 2018/03/13 [12:18]

위기의 한국 4차 산업혁명 경쟁력...중국 추월 시간문제

김연실 기자 | 입력 : 2018/03/13 [12:18]

조사대상 신산업 중 독일 8개, 미국 3개, 일본 1개 분야서 1위

 

[파이낸셜신문= 김연실 기자] 한국이 3차 산업혁명은 주도했으나 4차 산업혁명 경쟁력은 한참 뒤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기차와 스마트 선박 분야에서는 중국 응답자들은 중국이 앞선 것으로 평가했다.

 

▲  인공지능 로봇인 소피아가 한국에 왔다.(사진= 임권택 기자)

 

4차 산업혁명 관련 전 세계 대부분 지역에서 독일, 미국, 일본이 한국보다 높은 경쟁력을 가진 것으로나타났다.

 

신산업 12개 분야별 5개국간 경쟁력 비교 설문조사에서, 독일이 8개분야에서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미국은 3개 일본은 1개 분야에서 가장 앞섰다.

 

이는 한국의 신산업을 100으로 보고 경쟁력을 평가한 것이다.

 

한중일간 비교 시 4차 산업혁명시기에도 일본의 경쟁력은 한국을 앞서 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중국 바이어들 역시 일부 분야에서 한국을 앞서 있다고 자체 평가했다.

 

KOTRA는 13일 ‘4차 산업혁명 관련 신산업 해외경쟁력 설문조사분석’을 발간하고, 해외 지역별 4차 산업혁명 인식현황 및 경쟁국 대비 한국제품 인식도를 분석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번 조사는 4차 산업혁명 관련 신산업 12개 분야의 해외경쟁력 파악을 위해 전 세계 59개국 95개 KOTRA 무역관에서 현지 바이어 및 연구소 932곳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평가요소는 품질‧기술력, 디자인, 사용편리, 제품이미지, AS 등 고객관리, 합리적 가격, 판매기업 신뢰성 등 7개 항목이다.

 

조사대상 신산업 분야는 전기차․자율차, 스마트선박, IoT가전, 로봇, 바이오헬스, 항공․드론, 프리미엄소비재, 에너지신산업, 첨단신소재, AR․VR, 차세대디스플레이, 차세대반도체 등이다.

 

코트라에 따르면 한‧중‧일‧미‧독 5개국 신산업 경쟁력 비교에서, 독일은 전기차․차율차(129)*, 스마트선박(123), 첨단신소재(122), 에너지산업(120) 등 8개 분야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나머지 4개 산업에서도 차세대 디스플레이를 제외한 3개 분야에서 2위로 나타나, 신산업 전 분야에 걸쳐 고르게 경쟁력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은 전기차․자율차 산업의 전반적인 경쟁력에 관하여 한국보다 29% 높게 평가된 것으로 해석된다.

 

일본은 12개 분야 전부 한국보다 앞서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 바이어들은 일부 분야에서 한국에 앞서 있다고 자체 평가했다.

 

일본은 12개 분야 모두 한국보다 경쟁력을 가진 것으로 평가받았다.

 

차세대 디스플레이, 프리미엄 소비재, 에너지신산업을 제외하면 그 격차도 10p 이상 났다. 중국의 경우, 전반적인 평가에서 한국에 비해 낮은 평가를 받았으나, 일부 산업에서는 한국을 근소한격차로 추격하고 있었다.

 

항공․드론(96), 전기차․자율차(89), AR․VR(88)는 상대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일본과 중국지역 응답자들은 자국 신산업을 높게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지역 응답자들은 한일 양국간 비교 시 12개 산업 중 IoT가전, AR․VR을 제외한 10개 산업이일본이 우위에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일본을 100이라할 때 한국 로봇은 74, 바이오헬스는 77.4에 불과한 것으로 평가했다.

 

중국 응답자들이 전기차․자율차, 스마트선박, 항공․드론산업이 이미 자국이 한국보다 앞서있다고 자체 평가한 점은 주목할 만하다.

 

이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인식과 혁신적 변화에 대한 준비도에도 나타난다. 중국은 누구보다도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인식도와 준비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일본은 자국의 경쟁력을 전 세계가 보는 것보다 더 높게 평가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봇, 바이오헬스, 프리미엄 소비재는 전 세계적으로 독일이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으나, 일본 응답자들은 자국을 가장 높게 평가했다. 특히 로봇은 전 세계 대상으로는독일이 118로 1위를 기록했으나, 일본에서는 자국산이 142.5를 받아 독일의 117.5보다 월등히 높은 1위였다.

 

윤원석 KOTRA 정보통상협력본부장은 “한국은 美獨日 대비 경쟁력이 열위에 있는 것으로나타났고, 중국의 추격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라며, “연구개발(R&D)을 통한 기술력확보도 중요하지만, 약점으로 지적된 시장에 적합한 가격경쟁력과 애프터서비스 등 고객관리도 함께 보완해야 해외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분야별 5개국간 경쟁력 비교

구분

국가간 평가

한국

미국

독일

일본

중국

전기차․자율차

100

115

129

122

89

스마트선박

100

108

123

111

80

IoT가전

100

113

116

110

80

로봇

100

109

118

118

83

바이오헬스

100

112

118

110

72

항공․드론

100

124

119

113

96

프리미엄 소비재

100

108

110

109

75

에너지산업

100

112

120

109

84

첨단 신소재

100

113

122

114

84

AR, VR

100

118

113

112

88

차세대 디스플레이

100

102

99

107

80

차세대 반도체

100

115

113

113

78

 

 

4차 산업혁명 인식도 및 준비 현황

구분

설문전체평균

중국

북미

4차 산업혁명 인지

62%

77%

65%

생산의 변화에 충분히 준비

29%

58%

56%

유통의 변화에 충분히 준비

39%

77%

72%

소비의 변화에 충분히 준비

36%

73%

64%

 

북미․일본․중국지역 응답자 대상 2개국간 경쟁력 비교

구분

북미지역 응답자 대상

2개국 비교

일본지역 응답자 대상

2개국 비교

중국지역 응답자 대상

2개국 비교

한국

미국

한국

일본

한국

중국

전기차․자율차

76.7

100

84.0

100

96.5

100

스마트선박

 

100

87.1

100

99.7

100

IoT가전

88.5

100

101.2

100

113.4

100

로봇

81.7

100

74.0

100

113.3

100

바이오헬스

88.0

100

77.4

100

142.8

100

항공․드론

86.2

100

88.4

100

98.1

100

프리미엄 소비재

92.1

100

78.5

100

138.2

100

에너지산업

89.4

100

89.6

100

112.4

100

첨단 신소재

76.1

100

83.1

100

109.0

100

AR, VR

91.4

100

109.9

100

105.6

100

차세대 디스플레이

115.8

100

83.3

100

122.4

100

차세대 반도체

83.9

100

90.9

100

117.4

100

* 美․日․中 평가를 100으로 환산 후 한국 평가를 역으로 산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공지능로봇, 신산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