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작년 수출비중 54%로 역대 최고

ICT 누적 수출액만 100조원...2017년 전체 수출액 75조4천억 기록

임권택 기자 | 기사입력 2018/02/04 [20:20]

SK그룹, 작년 수출비중 54%로 역대 최고

ICT 누적 수출액만 100조원...2017년 전체 수출액 75조4천억 기록

임권택 기자 | 입력 : 2018/02/04 [20:20]

[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SK그룹의 수출 3각 편대인 에너지·화학, ICT, 물류서비스가 고른 수출 성장세를 보인 결과, 다방면의 기록을 잇 따라 갈아치우면서 국가경제에 기여하고 있다.

 

SK그룹은 4일 지난해 매출 139조원 대비 수출 754천억원 비중이 역대 최대인 54.2%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 SK그룹이 지난 2014년이후 수출비중이 52.2%로 50%를 넘은 이후 3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2014년 처음으로 수출비중(52.2%)50%를 넘은 이후 3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수출이 578조원 규모인 것을 감안할 때 SK그룹의 지난해 수출 기여도 역시 역대 최고인 13%에 달했다. 수출을 기반으로 SK그룹의 자체 성장은 물론 국가경제에도 이바지한 것이다.

 

SK그룹 측은 올 초부터 이어지는 수출 호조세를 감안할 경우 2018년 전체 수출 규모나 비중에서도 또 다른 기록 갱신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SK그룹은 지난해 반도체의 기록적인 성장세에 힘입어 전체 수출 중 ICT에서만 303천억원을 기록, 역시 처음으로 ICT 30조원 수출 시대를 열었다. 에너지·화학은 357천억원, 물류서비스는 95천억원에 달했다.

 

그동안 SK그룹의 주력 수출품목이었던 에너지·화학 제품에 반도체 등 ICT 제품이 확고하게 자리잡은 셈이다.

SK그룹 내 ICT 수출 규모 추이는 SK하이닉스가 편입된 지난 201295천억원을 시작으로, 2013133천억원, 2014162천억원, 2015186천억원, 201617조원 , 2017303천억원 등 기록적으로 증가해 왔다.

 

 

SK하이닉스 편입 이후 지난해까지 ICT 누적 수출액만 100조원을 넘어설 정도다.

 

이 같은 ICT 수출 실적은 SK하이닉스가 SK그룹에 편입된 이후 설비확대와 원천기술 개발을 위한 R&D에 집중 투자한 결과다. SK하이닉스가 기술경쟁력과 미세공정의 성공적인 전환을 바탕으로 지난해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선전했다는 것이 SK그룹 측의 설명이다.

 

에너지·화학 관계사들도 지난 2014년 하반기부터 시작된 유가변동 속에서 글로벌 파트너링과 적극적인 시장개척으로 지난해 357천억원을 달성해 수출 코리아를 주도했다. 지난 2016년 수출 규모(302천억원) 보다 20% 가까이 늘었다.

 

에너지·화학 관계사 중 SK이노베이션 계열은 지난해 468천억원 중 335천억원을 수출, 수출비중이 71.6%에 달했다. SK이노베이션 계열사들은 화학, 윤활유, 석유개발 등 비()정유부문의 지속적인 투자로 견고한 글로벌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

 

차세대 먹거리인 화학배터리분야의 글로벌 진출도 가속화됐다. SK종합화학은 지난해 미국 다우케미칼과 두 건의 고부가 포장재 소재사업 M&A를 모두 성사시키며 글로벌 고부가 포장재 소재시장에 진출했다. 배터리사업도 서산 배터리공장 생산설비 증설 추진 등 글로벌 수주경쟁에 적극 나섰다.

 

이 같은 SK그룹의 수출 주도형 성장은 지난 2012년 이후 우리나라 전체 수출의 10% 이상을 책임질 만큼 국가경제에 기여하는 바가 크다. 실제 SK그룹의 연도별 수출 기여도는 201311.8%, 201412.3%, 201511.4% 등을 거쳐 지난해에는 최고치인 13%를 기록했다.

 

SK그룹은 올해도 수출 주도형 성장과 글로벌 경영에 매진하고 있다.

 

최태원 SK회장이 올 초 신년사에서 글로벌에서의 새로운 비즈니스 확보를 위해 국가차원의 성장동력 발굴을 위한 협력 강화, SK와 글로벌 기업간 신()협력 모델 개발, 글로벌 기술 트렌드에 맞는 비즈니스 모델 최적화 등을 강조한 이후 SK그룹 전체가 수출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고 있다.

 

이항수 SK그룹 PR팀장(전무)세계 무역환경의 불확실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으나 SK그룹은 기존과 다른 방식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해 나가고 있다면서 우리나라가 무역강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SK그룹은 국가수출의 핵심 축 역할을 지속적으로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SK그룹, 국가경제 기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