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졸이 고졸보다 취직하기 어렵다

통계청 집계…2017년 실업률 고졸 3.8%, 대졸 4.0%

연성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1/13 [19:29]

대졸이 고졸보다 취직하기 어렵다

통계청 집계…2017년 실업률 고졸 3.8%, 대졸 4.0%

연성주 기자 | 입력 : 2018/01/13 [19:29]

[파이낸셜신문=연성주 기자] 대졸자가 고졸자보다 취업하기 어려운 상황이 국가 통계로 처음 확인됐다.

 

13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종 학력에 따른 지난해 실업률은 대졸 이상 학력자가 4.0%로 고졸 학력자(3.8%)보다 0.2% 포인트 높았다.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이 고졸보다 높게 나온 것은 실업률 집계를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2000∼2016년 고졸 학력자와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을 비교하면 2005년에 1.2% 포인트 격차로 고졸 학력자가 높게 나오는 등 2002년에 3.7%로 동률을 기록한 것을 제외하고 줄곧 고졸 학력자가 높았다.

 

▲ 지난해 11월 덕성여대에서 열린 서울 동북지역 10개 대학이 '취업 페스티벌'에서 취업준비생들이 상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

 

학력을 불문하고 집계한 2017년 전체 실업률은 3.7%이며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은 이보다 0.3% 포인트 높았다.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이 전체 실업률보다 높게 나온 것은 2002년(0.4% 포인트 차), 2013년(0.2% 포인트 차)에 이어 2017년이 3번째다.

 

실업자도 대졸 이상 학력자가 고졸 학력자보다 많았다.

실업자는 대졸 이상 학력자가 50만2000명으로 고졸 학력 실업자(40만9000명)보다 9만명 많았다.


당국은 일단 사회 전반의 고학력화가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취업 시장에서 수요와 공급 간 '눈높이' 문제도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이 더 높은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대기업 등 대졸 이상이 선호하는 일자리는 부족하고 중소기업 등에 인력 수요가 있지만, 고학력 구직자가 취업을 꺼린다는 것이다.

 

빈현준 고용통계과장은 "대졸자가 많아지는데 그 사람들이 갈 만한 일자리가 부족해서 실업 상태로 전환하는 것이 최근 상황과도 맞닿은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졸,고졸,취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