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 아파트 나홀로 상승세

송파 2013년이후 최대 상승… 입주 물량 늘어난 지방은 하락

정성훈 기자 | 기사입력 2018/01/11 [14:04]

서울 아파트 나홀로 상승세

송파 2013년이후 최대 상승… 입주 물량 늘어난 지방은 하락

정성훈 기자 | 입력 : 2018/01/11 [14:04]

[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 서울 아파트값이 연초부터 거침없이 오르고 있다.

 

반면 지방 아파트값은 낙폭이 확대되면서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1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8일 조사 기준 아파트값은 전 주에 비해 0.29%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마지막 주 0.29% 오른 것과 같은 수준이다.

 

송파구의 아파트값이 1.10% 상승하며 오름세를 주도했다. 이는 감정원이 주간 아파트 시세를 조사하기 시작한 2013년 이후 주간 상승률로 최대 폭이다.

 

송파구는 현재 재건축을 추진 중인 잠실 주공5단지를 비롯해 인근 리센츠·파크리오 등 일반 아파트값까지 일제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서초구(0.26%)와 강남구(0.70%)의 아파트값은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다소 둔화했으나 강동구는 0.31%로 지난주(0.28%)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목동 신시가지 단지의 재건축 기대감이 있는 양천구도 주간 0.77%를 기록하며 지난주 조사(0.23%) 때보다 오름폭이 확대됐다.

 

▲ 서울 구별 주간 아파트값 변동률 (사진=한국감정원)     

 

강남권과 양천구는 재건축 호재에 이어 교육제도 개편에 따른 겨울방학 학군 수요까지 몰리면서 주요 단지의 매물이 품귀현상을 빚고 있다.

 

강북권에서는 성동구(0.40%)와 종로구(0.28%), 마포구(0.23%), 용산구(0.18%) 등지의 아파트값이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한강 인근의 성동구와 광진구는 강남 3구에 진입하려던 대기수요가 유입되며 상승폭이 확대됐다.

 

수도권 가운데 경기도는 지난주 보합에서 금주 0.01%의 변동률을 보였고 인천은 2주 연속 0.02% 하락했다.

 

서울과 달리 지방은 0.07% 하락해 지난주(-0.05%)보다 낙폭이 커지며 서울과의 탈동조화가 가속화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 입주 물량이 급증하고 있는 경남이 0.17% 하락했고 충남(-0.18%)·충북(-0.20%)·경북(-0.15%)·부산(-0.06%) 등지는 지난주보다 하락폭이 더 커졌다.

 

전국의 아파트 전셋값은 0.03% 떨어지며 7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방학 이사철을 맞아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5%로 지난주(0.04%)보다 오름폭이 다소 커졌으나 서초구의 전셋값은 0.04% 하락했다. 강남구(0.10%)도 지난주보다는 상승폭이 둔화된 모습이다.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이 많은 경기도의 전셋값은 -0.07%로 하락세가 이어졌고, 지방은 -0.04%로 지난주(-0.03%)보다 낙폭이 확대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 아파트,상승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