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해외 IB "내년 한국 3%대 성장할 것"
내년 성장률 전망 평균 2.9%…전월보다 0.1%포인트 상승
 
연성주 기자

[파이낸셜신문=연성주 기자] 주요 해외 투자은행(IB)들이 한국의 내년 경제성장률을 3%대로 제시하고 있다.

 

7일 국제금융센터가 9개 주요 해외 IB의 지난달 말 기준 성장률 전망을 취합한 결과 4곳이 내년 한국의 경제 성장률을 3%대로 예상했다.

 

바클레이스와 골드만삭스가 가장 높은 3.1%로 제시했고 BoA 메릴린치와 UBS가 나란히 3.0%로 전망했다.

 

그중 골드만삭스는 한국의 내년 성장률을 2.9%에서 한 달 만에 0.2%포인트 상향했다.

 

UBS도 같은 기간 0.2%포인트 높여 잡았다.

 

씨티와 JP모건은 2.9%, 크레디트 스위스는 2.8%, 노무라는 2.7%를 내년 성장률로 전망했다.

 

HSBC는 한국이 내년 2.4% 성장할 것이라며 가장 낮은 전망치를 내놨다.

 

9개 주요 IB의 내년 한국 성장률 전망 평균은 2.9%로 한 달 전보다 0.1%포인트 상향됐다.

 

골드만삭스, UBS 외에도 씨티(0.1%포인트), 크레디트 스위스(0.2%포인트), 노무라(0.4%포인트) 등 5곳이 한 달 사이 한국의 내년 성장률 전망을 올려잡았다.

 

▲ 해외투자은행별 한국경제 성장률 전망     

 

올해 성장률 전망은 3.1%로 0.1%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골드만삭스, JP모건이 3.2%로 가장 높은 성장률을 예상했고 바클레이스, BoA 메릴린치, 씨티, 크레디트 스위스 등 4곳이 3.1%로 전망했다.

 

노무라와 UBS는 각각 3.0%를, HSBC(2.7%)만 유일하게 2%대 성장률을 예상했다.

 

씨티는 "3분기 한국의 성장률이 7년여 만에 최고를 기록한 가운데 반도체 수출 호황, 소득주도 경제 성장 정책, 사드 보복 완화 등으로 내년에도 잠재성장률(2.8%) 수준 또는 이를 웃도는 성장을 예상한다"고 평가했다.

 

주요 IB 외에도 최근 한국의 내년 경제 성장률을 3%로 제시하는 곳이 늘어나고 있다.

 

7월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에서 내년 성장률 전망을 3.0%로 제시한 기획재정부를 비롯해 국제통화기금(IMF·3.0%)은 10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3.0%), 자본시장연구원(3.0%), 산업연구원(3.0%) 등은 지난달 말 내년 한국의 경제 성장률을 3%대로 상향 조정했다.

 

 


기사입력: 2017/12/07 [09:23]  최종편집: ⓒ파이낸셜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Financial Newspaper English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en&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RSS - efnews.co.kr/rss/rss_news.php
Financial Newspaper 日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中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zh-CN&u=http%3A%2F%2Fefnews.co.kr%2F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해외 IB, 한국,성장] 주요 해외 IB "내년 한국 3%대 성장할 것" 연성주 기자 2017/1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