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조세회피처 블랙리스트 한국 등 17개국 확정
외국 기업에 감면혜택 문제삼아…상당한 불이익 예상
 
연성주 기자

[파이낸셜신문=연성주 기자] 유럽연합(EU)이 한국을 포함한 17개 국가를 조세회피처 블랙리스트 국가로 확정했다.

 

조세회피처 블랙리스트 국가에 오른 국가들은 상당한 불이익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EU는 5일(현지시간) 브뤼셀에서 28개 회원국 재무장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재정경제이사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무장관이 밝혔다.

 

▲ 유럽연합(EU)은 5일(현지시간) 한국을 비롯해 17개 국가를 조세회피처 블랙리스트 국가로 확정했다.      (사진=연합)

 

블랙리스트에는 한국, 파나마, 튀니지, 아랍에미리트(UAE), 바베이도스, 카보베르데, 그레나다, 마카오, 마셜제도, 팔라우, 세인트루시아, 미국령 사모아, 바레인, 괌, 몽골, 나미비아, 토바고 등이 포함됐다.
  

EU는 한국의 외국인 투자지역과 경제자유구역 등에 투자하는 외국 기업에 소득·법인세 등 감면혜택을 주는 것과 관련해 투명성이 떨어진다는 점을 근거로 한국을 블랙리스트에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EU는 지난해 말 조세회피 블랙리스트 대상국 후보 92개국을 선정해 해당 국가에 조세정책 평가를 위한 세부내용을 제공하라고 요구한 뒤 이를 토대로 대상국가를 압축해왔다.

 

EU는 지난달 역외 조세회피처인 영국령 버뮤다의 로펌 '애플비'에서 유출된 조세회피 자료 '파라다이스 페이퍼스'(Paradise Papers)가 폭로된 후부터 조세회피처 블랙리스트 작성에 박차를 가해왔다.

 

EU는 각 국별로 조세회피처 블랙리스트를 사실상 선정, 다양한 형태로 불이익을 주고 있지만 통일된 리스트는 없었다.

 

EU가 조세회피처 블랙리스트 국가들에 어떤 제재를 취할 것인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그러나 조세회피처 블랙리스트 국가에 올랐다는 것만으로는 대상국가들은 상당한 타격을 받게 돼 한국을 포함한 대상국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기사입력: 2017/12/05 [22:14]  최종편집: ⓒ파이낸셜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Financial Newspaper English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en&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RSS - efnews.co.kr/rss/rss_news.php
Financial Newspaper 日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中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zh-CN&u=http%3A%2F%2Fefnews.co.kr%2F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조세회피처, 블랙리스트, 한국 ] EU, 조세회피처 블랙리스트 한국 등 17개국 확정 연성주 기자 2017/1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