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최흥식 “핀테크 시대, 국제거래 공조체계 강화해야”

금감원 주최 국제세미나 개회사

이유담 기자 | 기사입력 2017/11/15 [11:39]

최흥식 “핀테크 시대, 국제거래 공조체계 강화해야”

금감원 주최 국제세미나 개회사

이유담 기자 | 입력 : 2017/11/15 [11:39]

[파이낸셜신문=이유담 기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15일 정보기술(IT)과 금융을 접목한 ‘핀테크’ 산업에 대해 책임이 따르는 혁신이라고 강조했다.

 

최 원장은 이날 금감원 주최한 핀테크 국제세미나 개회사에서 “핀테크 산업이 막중한 책임이 따르는 혁신임을 명심해야 한다”며 “새로운 리스크를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고 전했다.

 

이어 개인정보 수집에 따른 사생활 침해, 분산원장 기술과 자동화된 의사결정 위험성을 거론하며, 안전성과 건전성, 소비자를 향한 금융포용을 최우선에 둔 혁신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최 원장은 아울러 친화적인 감독환경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서는 “혁신을 저해하는 불합리한 규제와 경쟁 제한요소를 정비해 자발적인 기술투자와 서비스 개발을 유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당국 개입으로 생길 수 있는 왜곡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감독의 기술적 중립성 원칙을 지킬 것을 당부했다.

 

특히 규제 준수를 자동화하는 레그테크(RegTech)는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의 비용 절감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최 원장은 “핀테크 시대에서 금융 서비스는 훨씬 빠른 속도로 국경을 초월해 이뤄질 수 있다”며 “국제기구와 각국 금융감독당국은 국가 간 거래에 공조 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번 행사는 12개국 26개 기관·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우리나라 금융회사 진출 수요가 많은 몽골,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신흥시장의 당국 고위 인사들이 대거 초청됐다.

 

아울러 독일 금융감독청, 일본 금융청, 중국 은행업감독관리위원회와 국가인터넷금융협회가 자국의 핀테크 활성화 지원 정책을 소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금감원, 최흥식, 핀테크, 레그테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