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동남아서 신성장동력 발굴 나선다
 
정성훈 기자

 

[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롯데그룹은 문재인 정부의 '신(新)남방정책'으로 관심이 커진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을 가속해나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를 국빈방문해 아세안과의 협력관계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킨다는 신남방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은 필리핀,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태국, 브루나이, 베트남,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인도네시아 대통령(오른쪽)과 면담하는 신동빈 회장(왼쪽) (사진=롯데 제공)

 

이미 베트남,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미얀마 시장에 진출한 롯데는 최근 해외 전체 매출 중 동남아 비중이 50%를 넘어선 것을 계기로 동남아 시장을 신성장동력으로 적극적으로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에 따르면 12일 지난해 말 기준 동남아 시장 매출은 5조9천870억원을 기록하면서 해외 시장 전체 매출 11조6천억원의 51.6%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는 동남아 매출 비중이 전체 해외 매출의 50%를 넘어선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동남아에 이어 중국이 단일 국가로는 가장 큰 25%의 매출 비중을 차지했고, 미국 6%, 파키스탄 5%, 영국 3%, 러시아 3%, 기타 7% 등이었다.

 

롯데의 동남아 4개국(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베트남·미얀마) 매출은 2012년 대비 약 21% 급신장했다.젊은층 인구 비중이 높아 성장 여력이 큰 동남아 시장의 잠재력을 높이 평가해 해당 지역에 대한 투자를 점차 늘리고 있다.

 

롯데는 파이낸셜신문과 전화 통화에서 1990년대 식품부문을 시작으로 베트남에 진출해 꾸준한 투자를 진행했으며, 이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미얀마 등으로 범위를 넓혀 활발하게 사업을 전개하고, 또한 현지 기업에 대한 인수·합병(M&A)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밝혔다.

 

특히 롯데가 2012년부터 발 빠르게 시장 선점에 나선 미얀마에서는 올해 안에 현지 식품회사를 추가로 M&A해 음료·외식사업 위주로 진출한 현지 사업을 공격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7/11/13 [16:34]  최종편집: ⓒ파이낸셜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Financial Newspaper English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en&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RSS - efnews.co.kr/rss/rss_news.php
Financial Newspaper 日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中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zh-CN&u=http%3A%2F%2Fefnews.co.kr%2F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롯데,신동빈,] 롯데, 동남아서 신성장동력 발굴 나선다 정성훈 기자 2017/1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