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SK텔레콤, NGMN포럼서 5G 상용화 핵심 기술 연구 공개

정성훈 기자 | 기사입력 2017/10/24 [08:51]

SK텔레콤, NGMN포럼서 5G 상용화 핵심 기술 연구 공개

정성훈 기자 | 입력 : 2017/10/24 [08:51]


[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25일(현지시간) 미국 시애틀에서 열리는 ‘NGMN포럼’에서 5G 상용화 핵심 기술의 연구 결과를 공개하고 5G 조기 상용화를 위한 청사진을 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SK텔레콤은 NGMN포럼서 5G 상용화 핵심 기술 연구 결과 공개했다.



NGMN(Next Generation Mobile Networks)은 글로벌 통신사들이 차세대 네트워크 인프라·서비스 플랫폼 · 단말의 표준화 등을 논의하는 국제 단체이다.

SK텔레콤이 NGMN포럼에서 공개하는 내용은 △LTE-5G 이종 장비 · 주파수 간 연동기술 △각기 다른 장비제조사의 단말 - 통신장비 간 연동 등이 포함된 ‘5G 가상화 네트워크’ 구성 및 실사용 환경 적용 결과이다.

SK텔레콤은 지난달 28일 서울 을지로 일대에서 세계 최초로 LTE, 5G 통신 기지국 및 주파수 연동망을 구축하고, LTE-5G 통신망을 넘나들며 통신데이터를 전송하는 시연을 했다.

당시 SK텔레콤은 LTE주파수 대역인 2.6GHz와 5G주파수 대역인 3.5GHz · 28GHz를 동시에 지원하는 5G 통합 단말기를 5G 체험버스한 뒤, 실제로 버스를 주행하며 기지국과 단말 사이에 끊김 없는 5G 서비스 시연에 성공했다.

SK텔레콤이 공개한 기술은 모두 5G 조기 상용화를 위한 것이다. 5G는 주파수 특성상 전국망 완성에 많은 시간이 필요할 전망이다. 이에 SK텔레콤은 LTE-5G 연동 네트워크 등을 5G 상용화 최우선 과제로 연구해왔다.

SK텔레콤은 이번 연구결과 공개로 5G 조기 표준화 및 상용화는 물론 글로벌 5G 생태계 조기 구축도 함께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5G 조기 상용화를 위해 올해 NGMN 내에 설립된 5G 시험 및 시범서비스 선도 프로그램(5G TTI; 5G Trial and Testing Initiative)의 연구 주관사로 활동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5G 핵심요소 기술 정의, 장비간 연동 등에 대한 표준화에 기여해왔다.

SK 텔레콤의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이번에 공개한 선도 기술이 글로벌 제조사 및 통신사들의 LTE - 5G 연동 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촉진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5G 조기 상용화 및 생태계 구축 선도를 위해 글로벌 표준화 단체에 적극적으로 우리 기술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