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1년 전력예비율 22%…7차 수급계획과 같은 수준
전문가 워킹그룹 잠정 결론…"신재생 백업설비 필요해 예비율 유지"
 
연성주 기자

[파이낸셜신문=연성주 기자]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7~2031년)의 밑그림을 그리고 있는 민간 전력전문가들이 2031년 적정 설비예비율을 22%로 산정했다.

이는 2년 전에 마련된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5~2029년) 때 예비율 전망치 22%(2029년)와 같은 수준이다.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예비율 워킹그룹은 13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제6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잠정 결론을 내렸다.

적정 설비예비율은 비상상황에 대비해 확보하는 추가 발전설비의 비중을 말한다. 발전소 정비나 고장에 대응하는 데 필요한 '최소 예비율'과 수요 변동 등에 대응하는 '수급 불확실 대응 예비율'로 구성된다.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예비율 워킹그룹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

 

이날 산정된 22%는 최소 예비율 13%와 수급 불확실성 대응 예비율 9%로 구성된다.

이들은 지난 8월 공개한 초안에서는 2031년 적정 예비율을 20~22% 수준으로 전망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당시 초안이 공개됐을 때 8차 수급계획에서는 7차 때보다 적정 예비율이 최대 2%포인트까지 낮아질 가능성이 제기됐다.

 

하지만 결국 이날 워킹그룹은 7차 때와 같은 수준인 22%로 결론을 내렸다.

워킹그룹이 7차 수급계획 때보다 예비율을 더 낮추지 않은 것은 8차 수급계획 때 신재생에너지 보완 설비가 더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들은 이날 회의에서는 신재생에너지 백업 설비 예비율 등의 변수를 추가해 구체적인 수치를 도출해냈다.

참석자들은 "신재생에너지를 2030년까지 발전량의 20% 수준으로 확대할 경우 신재생 전원을 간헐적으로 보완할 필요가 있다"며 "이른 시일 안에 출력을 조절할 수 있는 양수발전소, 가스터빈 단독 운전이 가능한 액화천연가스(LNG) 복합 발전소 등 백업 설비 확보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7/09/13 [17:35]  최종편집: ⓒ파이낸셜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Financial Newspaper English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en&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RSS - efnews.co.kr/rss/rss_news.php
Financial Newspaper 日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中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zh-CN&u=http%3A%2F%2Fefnews.co.kr%2F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2031년, 전력예비율, 22%] 2031년 전력예비율 22%…7차 수급계획과 같은 수준 연성주 기자 2017/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