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핀테크 업체 대응위해 통합플랫폼 구축"
13일 제6회 여신금융포럼서 윤종문 여신금융연구소 박사 발표
 
이유담 기자

[파이낸셜신문=이유담 기자] 카드사들이 다양한 핀테크 업체들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통합플랫폼을 구축해 공동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여신금융협회는 13일 은행회관에서 '4차 산업혁명과 여전 업계의 나아갈 길'이라는 주제로 제6회 여신금융포럼을 열었다.

 

이번 포럼에서 윤종문 여신금융연구소 박사는 '여전사의 플랫폼 비즈니스와 성공전략'이라는 제목의 주제발표를 통해 "카드사별로 분산된 플랫폼을 통합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카드사들은 플라스틱 실물 카드 외에도 전자결제 시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결제플랫폼을 카드사별로 만들어 활용하고 있다.

 

그러나 경쟁 상대라 할 수 있는 카카오페이나 네이버페이, 삼성페이, 페이코 등은 모든 카드사와 제휴를 맺고 어느 카드를 사용하는 고객이라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해 온라인과 모바일에서 결제서비스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이 때문에 윤 박사는 카드사도 전 카드사가 함께 등록해 쓸 수 있는 통합 애플리케이션(앱)을 만들거나 최소한 결제 방식의 기술 표준화를 통해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에서 하나의 방식으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하자고 주장했다.

 

윤 박사는 "지금처럼 변화속도가 느리면 핀테크 업체에 의해 사업영역이 축소되고 주도권을 상실할 수 있다"며 "카드사는 플라스틱 카드 플랫폼에서 벗어나 온·오프라인 공동 플랫폼을 개발해 소비자의 편의성과 비용절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카드사의 플랫폼 비즈니스 준비현황     

 

그는 또 캐피탈사는 블록체인을 활용해 자동차 금융 시장에서 스마트계약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박사는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 전문은행의 출범은 캐피탈사가 출시한 각종 중고차 거래 플랫폼을 흡수할 수 있다"며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면 중고차 거래의 신뢰성과 정보 비대칭성을 해소해 자동차 금융 시장의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주제발표를 한 정유신 서강대 기술경영대학원장 겸 핀테크지원센터장은 "4차 산업혁명은 공유경제, 금리하락, 수수료 인하 압력 등의 환경변화와 함께 금융의 디지털화를 촉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카드사는 가맹점수수료 인하 압력과 금리 인하, 카카오뱅크 및 다수 간편결제서비스 업체의 지급결제서비스 진출로 어려움 겪고 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통합플랫폼 구축,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을 활용한 신 지급결제서비스를 구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그는 "핀테크 업체나 다른 산업과의 시너지를 위해 투자 및 제휴를 강화하고 모바일 결제서비스 생체인증 등 경쟁력 제고를 위한 신상품 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09/13 [15:13]  최종편집: ⓒ파이낸셜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Financial Newspaper English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en&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RSS - efnews.co.kr/rss/rss_news.php
Financial Newspaper 日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中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zh-CN&u=http%3A%2F%2Fefnews.co.kr%2F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카드사, 핀테크 업체,통합플랫폼 ] "카드사, 핀테크 업체 대응위해 통합플랫폼 구축" 이유담 기자 2017/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