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가계대출 잔액 20조 넘어
1년새 3조4900억 늘어 5년 7개월만에 두배로
 
이유담 기자

[파이낸셜신문=이유담 기자] 저축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이 20조원을 돌파했다.

 

저축은행은 금리가 높아 취약계층의 금리 부담을 가중시킬 우려가 있다.

 

1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7월말 전국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20조186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6조6920억원)에 비해 무려 3조4944억원(20.9%)이 급증했다.

 

또 한은이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7년 12월 이후 사상 최대 수준이며, 2011년 12월(10조1819억원)과 비교하면 5년 7개월 만에 2배로 불었다.

 

저축은행 가계대출 증가규모를 보면 올해 하반기 다시 가팔라지는 추세다.

 

 

7월 저축은행 가계대출은 3846억원이 늘어나 증가액이 2월(5041억원) 이후 5개월 만에 최대치에 달했다.

 

한국은행의 8월 저축은행 가계대출 통계는 집계된 바 없지만 7월과 비슷한 증가액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금융감독원이 12일 발표한 ‘8월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저축은행 가계대출은 신용대출 중심으로 약 4000억원 늘어난 가운데 7~8월 두달 만에 8000억원 정도 급증했다.

 

이에 한국은행은 저축은행들이 지난 6월 일시적으로 건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가계대출을 보수적으로 취급했다가 최근 다시 평소 수준으로 확대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또‘8‧2 부동산 대책’등에 따른 대출규제 강화로, 은행권 가계대출이 저축은행으로 수요가 이동하는 ‘풍선효과’ 때문이라는 분석도 일반적이다.

 

저축은행 가계대출은 전체 가계부채의 1.4%에 불과하지만, 금리가 높고 저축은행을 찾는 사람들이 저신용‧저소득층 취약계층이므로 가계부채의 취약고리로 지적받아 왔다.

 

가계의 실질소득은 천천히 늘어나고 대출 증가폭만 커지는 상황에서 가계의 원리금 상환 부담은 높아질 수밖에 없다.

 


기사입력: 2017/09/13 [09:52]  최종편집: ⓒ파이낸셜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Financial Newspaper English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en&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RSS - efnews.co.kr/rss/rss_news.php
Financial Newspaper 日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中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zh-CN&u=http%3A%2F%2Fefnews.co.kr%2F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저축은행, 가계대출] 저축은행 가계대출 잔액 20조 넘어 이유담 기자 2017/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