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취업자 21.2만명 늘어 4년반만에 최저
청년실업률 1999년 이후 최고…체감실업률 2년 만에 최악
 
연성주 기자

[파이낸셜신문=연성주 기자] 8월 취업자가 7개월 만에 다시 20만명대로 떨어졌다.

청년실업률은 8월 기준으로 1999년 이후 최고치로 치솟았고 체감실업률도 2년 만에 가장 높았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8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취업자는 2674만명으로 1년 전보다 21만2000명 늘었다.

취업자 증가 폭은 2013년 2월 20만1000명을 기록한 이후 가장 적다.

 

취업자는 2월 37만1000명을 기록한 이후 6개월 연속 30만명을 웃돌다가 지난달 다시 20만명대로 떨어졌다.

취업자는 도매 및 소매업이 증가로 전환했지만 건설업·교육서비스업·부동산업 및 임대업 등에서 부진하면서 전체 증가폭이 둔화됐다.

 

▲ 취업자 수 증가 추이      (사진=연합)

 

건설업 취업자는 3만4000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올해 2월 14만5000명 늘어난 이후 6개월 연속 10만명 이상 증가를 이어오다가 7개월 만에 증가 폭이 크게 줄어들었다.

 

빈현준 고용통계과장은 "조사대상 주간에 거의 매일 비가 와서 일용직 증가폭이 크게 둔화한 것이 취업자 증가폭을 줄이는데 영향을 줬다"라며 "건설업 취업자 증가폭이 계속 하락세였던 점도 영향이 있다"고 말했다.

 

숙박및 음식점업(-4만명), 전문·과학및기술서비스업(-3만4000명) 등도 취업자가 줄었다.

제조업 취업자는 2만5000명 늘면서 3개월 연속 증가했고 공공행정·국방및사회보장행정(7만5000명), 보건업및사회복지서비스업(4만8000명) 등에서도 취업자가 증가했다.

 

자영업자는 1년 전보다 3000명 줄어들어 지난해 7월 1만명 줄어든 이후 1년여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로 전환됐다.

 

고용률은 61.1%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실업자는 1년 전보다 5000명 늘어난 100만1000명을 기록, 두달만에 다시 100만명을 넘어섰다.

실업률은 3.6%로 전년과 동일했다.

 

청년실업률은 9.4%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청년실업률은 1999년 8월 10.7%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체감실업률인 청년층 고용보조지표 3은 22.5%로 1년 전보다 1.0%포인트나 상승했다. 체감실업률 역시 2015년 이후 8월 기준(22.6%)으로 가장 높았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재학·수강(-7만5000명), 육아(-11만1000명) 등에서 줄었지만 쉬었음(21만7000명) 등에서 증가해 11만1000명 증가했다.

구직 단념자는 48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6만2000명 늘었다.


기사입력: 2017/09/13 [09:18]  최종편집: ⓒ파이낸셜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Financial Newspaper English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en&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RSS - efnews.co.kr/rss/rss_news.php
Financial Newspaper 日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中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zh-CN&u=http%3A%2F%2Fefnews.co.kr%2F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취업자 ,21.2만명.4년반만] 8월 취업자 21.2만명 늘어 4년반만에 최저 연성주 기자 2017/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