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서 전장부품 전시
LG화학·LG하우시스도 차세대 부품과 소재들로 전시 참여
 
황병우 기자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LG전자는 14∼24일 독일에서 열리는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참가해 앞선 자동차 부품 기술력을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LG전자는 2014년 베이징 모터쇼를 시작으로 해마다 주요 글로벌 모터쇼에 참가해 왔다. 다만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참가는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 관계자는 "특히 이번에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참가하면서 중국 베이징·상하이 모터쇼,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포함한 세계 3대 모터쇼에 모두 참가하게 돼 글로벌 '티어(tier) 1(1차 공급자)' 기업의 입지를 다지게 된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이번 모터쇼 기간인 12∼15일 글로벌 완성차 고객들을 상대로 자동차 핵심부품을 전시하는 비공개 부스를 운영한다.

 

▲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행사장 내에 마련된 LG전자·LG화학·LG하우시스 공동 전시관

 

이번 전시 주제는 '이노베이션 파트너'로, LG전자는 ▲ AV(오디오·비디오) 내비게이션, 중앙 디스플레이장치 등 카 인포테인먼트 기기 ▲ ADAS(지능형 주행보조시스템) 카메라, LCD(액정표시장치) 계기판 등 자율주행 및 편의장치 ▲ 구동모터, 인버터 등 전기차 구동 솔루션 ▲ 전동 컴프레서, 배터리 히터 등 전기차 공조·냉각 솔루션 등 다양한 차세대 자동차 전장 부품을 전시한다.

 

LG화학과 LG하우시스도 함께 전시에 참여해 각각 차세대 배터리 소재와 배터리팩, 차세대 차량 내외장재와 경량화 부품을 선보인다.

 

또 유럽의 주요 완성차 업체들도 LG전자의 차세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리어램프를 탑재한 신차, LG전자의 커넥티드 카 솔루션을 적용한 자율주행 콘셉트 카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자동차 부품은 LG전자의 대표적 미래 성장사업"이라며 "완성차 고객들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LG전자의 앞선 자동차 부품 기술을 계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09/12 [16:33]  최종편집: ⓒ파이낸셜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Financial Newspaper English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en&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RSS - efnews.co.kr/rss/rss_news.php
Financial Newspaper 日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中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zh-CN&u=http%3A%2F%2Fefnews.co.kr%2F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LG전자, LG화학, LG하우시스, 모터쇼, 차세대, 전장] LG전자,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서 전장부품 전시 황병우 기자 2017/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