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30 출고가 94만9300원 확정
갤노트8 고가 정책과 차별화
 
연성주 기자

[파이낸셜신문=연성주 기자] LG전자가 V30의 가격을 90만원대 중반으로 정하고 삼성, 애플의 100만원대 스마트폰에 맞섰다.

 

10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64GB짜리 V30의 출고가를 94만9300원, 128GB 모델인 V30플러스 출고가를 99만8800원으로 확정했다.

 

당초 V30는 G6(89만9800원) 대비 최신형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올레드 디스플레이 등을 탑재해 90만원대 후반대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V30플러스는 100만원을 상회할 것으로 점쳐졌다.

 

▲ LG전자가 V30의 출고가를 90만원대 중반으로 낮췄다      (사진=연합)

 

그러나 LG전자는 고심 끝에 가격 경쟁력을 확보해 최대한 수요를 끌어내겠다는 전략에서 V30의 출고가를  낮춘 것으로 전해졌다.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V30에 스마트폰 사업의 사활이 걸린 상황에서 해외 매체는 물론 실제 V30를 만져본 고객들의 호평이 이어지자 이 기세를 이어가겠다는 판단에서다.

 

이 같은 가격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의 고가 정책과 대비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8을 공개하면서 100만원 이하 가격을 시사했으나 이후 방침을 바꿔 109만4500원이라는 역대 최고가에 판매하기로 했다.

 

애플의 아이폰 충성 고객처럼 노트 시리즈 충성 고객층을 확보하기 위해 아예 고가의 가격으로 차별화한 것이라는 업계의 분석이 나온다.

 

이에 따라 양사의 전략 스마트폰 가격 차이는 상반기 갤럭시S8(93만5000원)과 G6 가격차 3만5200원에서 14만5200원으로 크게 벌어지게 됐다.

 

삼성 갤럭시노트8이 100만원을 상회하는 출고가로 소비자들의 실망을 낳은 가운데 이 같은 가격 정책이 하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의 구도를 바꿀 수 있을지 주목된다.

 

외신들은 LG 스마트폰이 전작보다 가볍고 세련된 디자인에 카메라와 오디오 성능이 뛰어나다고 호평을 쏟아내고 있어 LG전자 내부에서도 이번만은 다르다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IT전문매체 앤가젯은 "LG가 역대 최고의 스마트폰을 만들어 낸 것이 확실하다"면서 "V30는 애플과 삼성이 점령한 스마트폰 시장에서 경쟁구도에 변화를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갤럭시노트8과 V30 중 무엇을 선택하겠느냐는 해외 IT매체 안드로이드 어쏘리티의 설문 조사(1만3430명 참여)에서 LG V30는 53%의 지지를 얻어 33%를 얻은 갤럭시노트8을 꺾었다. 폰아레나 조사(4689명 참여)에서는 V30를 선택하겠다는 사람이 63%로 갤럭시노트8(23%)을 선택하겠다는 사람의 비율을 크게 앞섰다.

 


기사입력: 2017/09/10 [12:20]  최종편집: ⓒ파이낸셜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Financial Newspaper English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en&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RSS - efnews.co.kr/rss/rss_news.php
Financial Newspaper 日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中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zh-CN&u=http%3A%2F%2Fefnews.co.kr%2F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V30, 출고가, 94만9300원 ] LG V30 출고가 94만9300원 확정 연성주 기자 2017/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