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정치경제부동산금융이슈IT산업경제전망대/칼럼컨슈머포토뉴스보도자료AD
편집 2017.06.28 [10:44]
기사제보
산업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산업 >
삼성SDS, 인도네시아 물류BPO 사업 전략적 협약
 
정성훈 기자


[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삼성SDS(대표 정유성)가 인도네시아 코린도(Korindo)그룹과 글로벌 통합물류 운영에서 전략적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김형태 삼성SDS 부사장(왼쪽)이 박인철 인도네시아 코린도그룹 부회장과 물류 인도네시아 통합물류 전략적 협약식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SDS)



코린도 그룹은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대표적인 한국인 투자기업으로 자원 및 제지사업을 비롯 중공업, 물류, 화학 등 30여개 계열사를 보유한 종합 개발회사다.

삼성SDS는 이번 전략적 협약을 통해 해외 현지 물류실행력을 보완하고 대외 매출을 확대할 계획이며 코린도 그룹은 삼성SDS의 물류플랫폼인 첼로(Cello) 기반의 물류 고도화를 추진하여 국제운송 경쟁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양사는 물류부문에서 사업 협력모델을 만들고 향후 합작회사(Joint Venture)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코린도 그룹 박인철 부회장은 “이번 전략적 협업을 통해 양사가 갖고 있는 장점을 결합하면 시너지가 많을 것이다”며 “사업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삼성SDS 김형태 SL사업부장(부사장)도 “해외 현지 물류실행력을 더욱 강화하고 대외고객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지속성장을 위해 대외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삼성SDS는 이에 앞서 인도네시아 니켈 체굴 권을 가진 아딧야(Aditya)社와 5년간 1,500억원규모(연 300억원 규모)의 물류 BPO(Business Process Outsourcing) 사업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인도네시아는 팜 오일(세계 1위), 주석(매장량 기준 세계2위), 니켈/금(세계 6위) 등 막대한 자원부국으로 삼성SDS는 아딧야(Aditya)社와의 계약으로 전자/부품 등 컨테니어선 중심에서 세계 물류의 50%를 차지하는 화물전용선(벌크선)의 시장까지 확대하고 있다.

한편 삼성SDS는 아시아 시장 확대를 위해 지난해 태국 통관전문 물류기업인 아큐텍(Acutech)社, 베트남 항공화물터미널 업체 알스(ALS)社와 합작회사를 각각 설립한 데 이어 지난 5월에는 중국 Kerry社와도 JV설립에 합의함으로써글로벌 시장확대를 지속 추진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7/06/19 [08:12]  최종편집: ⓒ파이낸셜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Financial Newspaper English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en&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RSS - efnews.co.kr/rss/rss_news.php
Financial Newspaper 日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中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zh-CN&u=http%3A%2F%2Fefnews.co.kr%2F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삼성SDS,김형태,] 삼성SDS, 인도네시아 물류BPO 사업 전략적 협약 정성훈 기자 2017/06/19/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 기사검색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번지 금성빌딩 2층ㅣ 전화 : 02-333-0807 ㅣ 팩스 : 02-333-0817 ㅣ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l인터넷 서울 아00825 발행2009.3.25ㅣ 발행인 : 박광원ㅣ편집국장 : 연성주ㅣ편집위원 : 고진현 l 전략기획국장 : 심용섭ㅣ청소년보호책임자 : 연성주 l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메일 : news@efnews.co.kr ㅣ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