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정치경제부동산금융이슈IT산업경제전망대/칼럼컨슈머포토뉴스보도자료AD
편집 2017.08.18 [12:03]
기사제보
금융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금융 >
금융사 사외이사 4명중 1명 낙하산
515개 금융사 표본 분석 성과에는 도움 안돼
 
연성주 기자

[파이낸셜신문=연성주 기자] 국내 금융회사 사외이사 4명 중 1명은 전직 정부관료나 금융공기업 출신 등 낙하산 인사로 조사됐다.

 

이창민 한양대 교수와 정준영 중앙대 교수는 16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한국금융학회 특별정책심포지엄에서 낙하산 사외이사들의 성과가 딱히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 등은 '관료출신 사외이사는 기업에 기여하는가? 금융회사 사외이사를 중심으로'라는 제목의 주제발표문에서 금융회사 사외이사 전반에 의문을 품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내 금융회사 사외이사 4명중의 1명은 낙하산 인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

 

2011년부터 2015년까지 비상장사를 포함한 금융회사 515개 표본을 분석한 결과 이사회 규모는 평균 7명 수준이고 사외이사가 53%로 절반이 조금 넘는다는 설명이다.

당해 연도에 최소 6개월 이상 재직한 사외이사 가운데 정부관료 출신이 14.5%, 금융공기업 출신이 7.9%였다. 차관급 이상 정부관료는 3.9%이다.

대학교수는 점점 늘어나 29.7%로 가장 많았다.

 

조사대상 금융회사 60.5%는 사외이사 중 정부관료 출신이 1명 이상 있었다. 차관급 이상이 있는 곳은 13.7%였다. 금융공기업 출신이 있는 곳은 24.8%였다.

대학교수가 1명 이상인 곳은 64.4%였다.

 

이들은 낙하산 사외이사들이 금융회사 자기자본수익률(ROE), 총자산수익률(ROA) 등 단기 성과와 장기 성과인 '토빈의 Q' 등에 의미 있는 영향을 준다는 결과를 얻지 못했다고 말했다.

특히 금융공기업 출신 사외이사들은 ROA와 마이너스 관계라고 분석했다. 반면 관료와 교수 출신 사외이사는 장기가치에 다소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개발 지출이 많거나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자가 있는 기업, 불확실성이 높은 기업 등 사외이사 감시기능이 중요한 곳에서도 이들이 성과나 가치를 창출한다고 보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관료·금융공기업·교수 출신 사외이사가 없는 곳과 비교해봐도 특별히 더 나은 가치를 보여주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들 금융사는 독립적인 감시, 자문 역할을 할 수 있는 사외이사가 필요해 보이며, 제도 자체를 총체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결론 내렸다.

이들은 사외이사 등 전관예우가 관료들에게 암묵적 연금 역할을 하고 있으므로 조기 퇴직을 막고 정년을 보장해주는 방안, 사외이사 후보 추천위원회의 독립성을 강화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공직자 출신 사외이사가 대정부 로비창구라는 인식이 보편화한다면 이들을 주요 자리에서 배제하고 외부 기관 투자자 주주권 행사를 강화하는 방안으로 보완하라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2017/06/16 [14:17]  최종편집: ⓒ파이낸셜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Financial Newspaper English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en&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RSS - efnews.co.kr/rss/rss_news.php
Financial Newspaper 日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efnews.co.kr%2F
Financial Newspaper 中文 - 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zh-CN&u=http%3A%2F%2Fefnews.co.kr%2F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금융사 사외이사 4명중 1명 낙하산] 금융사 사외이사 4명중 1명 낙하산 연성주 기자 2017/06/16/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 기사검색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번지 금성빌딩 2층ㅣ 전화 : 02-333-0807 ㅣ 팩스 : 02-333-0817 ㅣ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l인터넷 서울 아00825 발행2009.3.25ㅣ 발행인 : 박광원ㅣ편집국장 : 연성주ㅣ편집위원 : 고진현 l 전략기획국장 : 심용섭ㅣ청소년보호책임자 : 연성주 l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메일 : news@efnews.co.kr ㅣ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