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해외서 시각장애 여행가 감동스토리 담은 캠페인 화제

정성훈 기자 | 기사입력 2017/06/14 [11:44]

삼성전자, 해외서 시각장애 여행가 감동스토리 담은 캠페인 화제

정성훈 기자 | 입력 : 2017/06/14 [11:44]

 

[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삼성전자 러시아법인의 시각장애 여행가가 장애를 극복하며 인간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는 스토리 '오버 더 호라이즌(Over the Horizon)'이 해외서 화제다.

삼성전자가  해외서 시각장애 여행가 감동스토리 담은 캠페인 화제를 모았다.(사진=삼성전자 제공)



'오버 더 호라이즌' 캠페인은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에 거주하는 시각장애 여행가 알렉산더 주라블레브(Alexander Juravlev)가 러시아의 풍광을 촬영하는 과정을 통해 시각장애를 극복하는 인간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면서 많은 사람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기획됐다.

'오버 더 호라이즌'은 알렉산더 주라블레브가 지난 2월 영하 30도의 혹한 가운데 150km를 이동하며 우랄산맥 남부 지역의 풍경을 갤럭시 S7엣지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는 과정을 담았다.

이 캠페인은 삼성전자의 디지털 기술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고자 기획한 작품이며, 기술 혁신이 소비자의 삶을 풍요롭게 만든다는 삼성전자 브랜드의 철학과 사회적 책임을 담고 있다.

삼성전자 러시아법인의 '오버 더 호라이즌(Over the Horizon)' 캠페인이 러시아 최대 광고제 중 하나인 실버 머큐리(Silver Mercuty) 광고제에서 소셜 캠페인 부문 금상을 수상했다.

'오버 더 호라이즌'은 실버 머큐리 광고제에서 소셜 캠페인 부문 금상 외에도 6개 부문에서 은상과 동상을 각각 3개씩 수상했다.

이외에도, 키에프 국제 광고 페스티벌(Kiev International Advertising Festival)에서도 8개 부문에서 그랑프리 1개, 금상 2개, 은상 1개, 동상 4개를 수상했다.

또한, '오버 더 호라이즌'은 동유럽 최고 권위 광고제인 PIAF(Praha International Advertising Festival) 동상, 라트비아 골든 해머(Golden Hammer) 광고제에서 은상을 수상하는 등 수많은 사람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주는 캠페인으로 평가받았다

삼성전자 러시아법인은 지난 3월 전시회를 열고 알렉산더 주라블레브가 촬영한 사진을 소비자들에게 소개해 큰 호응을 얻었다.

이뿐만 아니라 '오버 더 호라이즌' 유튜브 영상은 조회수 220만 회를 넘기고 있으며, 소셜미디어를 통해서도 10만 건 이상 확산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삼성전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