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4월 내수, 수출 포함 총 1만 1,071대 판매

정성훈 기자 | 기사입력 2017/05/08 [11:28]

쌍용자동차, 4월 내수, 수출 포함 총 1만 1,071대 판매

정성훈 기자 | 입력 : 2017/05/08 [11:28]

  

[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쌍용자동차가 지난 4월 내수 8,346대, 수출 2,725대를 포함 총 1만 1,071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G4 렉스턴 출시 통해 대형 SUV시장 성장세에 적극 대응, 판매 확대에 크게 기여 할 것을 기대된다.

 

이는 5월 출시 예정인 G4 렉스턴의 대기수요와 전반적인 글로벌 시장의 침체 영향으로 내수 및 수출이 전년 대비 감소세를 나타내면서 전년 동월 대비 17.8% 감소한 실적이다.  

 

티볼리의 꾸준한 성장세로 3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던 내수판매도 G4 렉스턴 사전 대기 수요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 8.6%의 감소세를 나타냈다.

 

하지만 누계기준으로는 2년 연속 소형 SUV 판매 1위를 기록하고 있는 티볼리 브랜드가 5천대 이상 꾸준히 판매되면서 전년 대비로는 3%의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수출은 이머징 마켓을 포함한 전반적인 글로벌 시장의 침체가 지속되면서 전년 동월 대비 37.1% 큰 폭으로 감소했으나, 지난 3월 회복되었던 실적 영향으로 누계기준으로는 18%의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쌍용자동차는 대형 프리미엄 SUV인 G4  렉스턴의 사전 계약이 일주일 만에 3,500대를 넘어서는 등 대형 SUV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만큼 출고가 시작되는 이달부터 판매도 큰 폭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G4 렉스턴의 사전계약 물량은 대형 SUV라는 점을 감안할 때 상당히 고무적인 수량이다”며 “G4 렉스턴 출시를 통해 대형 SUV시장 성장세에 적극 대응해 나감으로써 판매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