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900여 파트너들과 LoRa 기반 아이디어 상품 대거 출시

이지연 기자 | 기사입력 2017/05/01 [09:52]

SK텔레콤, 900여 파트너들과 LoRa 기반 아이디어 상품 대거 출시

이지연 기자 | 입력 : 2017/05/01 [09:52]


[파이낸셜신문=이지연 기자]주차된 내 차가 안전한지, 내 아이가 어디에 있는지. 꼭 필요하지만 그 동안 비싼 통신칩과 이용료 문제로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었던 서비스가 IoT 전용망을 통해 서비스가 가능해졌다.

SK텔레콤아 900여 파트너들과 LoRa 기반 아이디어 상품 대거 출시했다.



SK텔레콤이 IoT 파트너사들과 함께 IoT 전용망 ‘로라(LoRa)’를 활용하여 제품 가격과 이용료를 반 이상 대폭 낮춘 생활 밀착형 상품을 대거 출시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자녀 및 반려동물의 위치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기기인 ‘키코(Keyco)’와 충격 감지 센서 통해 실시간 차량 정보를 차주에게 알리는 ‘스마트톡톡(Smart TocToc)’, ‘IoT 블랙박스(IoT BlackBox)’등 3개 제품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주차된 차량 외부 접촉 시 문자 보내주는 ‘IoT알림이’ 선보여

테라링크 커뮤니케이션스(TERALINK Communications, 이하 테라링크)와 SK텔레콤이 함께 선보이는 ‘스마트톡톡’은 차량 내부 앞 유리 쪽에 부착하는 형태의 IoT 기기이다.

‘스마트톡톡’은 충격 감지 기능을 통해 운전자들에게 차량 접촉 시 알림 문자를 보내는 기기로, 운전자는 원치 않는 사고 발생 시 보다 빠른 대처가 가능해진다.

또한 차량의 이동 필요 시 앞 유리에 부착된 ‘스마트톡톡’ 부위를 노크하는 것만으로도 차주에게 알림 문자 발송이 기낭해 원치 않는 휴대전화 번호의 노출도 막을 수 있으며 차량 배터리 잔량이 부족할 때는 차주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준다.

‘스마트톡톡’은 B2B 형태로 판매를 시작했으며 15일부터 제품 가격 69,900원(VAT포함), 1년 사용료 16,000원(VAT 포함)으로 온라인 매장인 11번가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사용료는 분기 4,000원 요금제도 이용 가능하다.

모바일어플라이언스(Mobile Appliance)와 SK텔레콤은 단순히 화면을 녹화하는 기존 블랙박스의 기능을 강화하여 외부로부터 차량 충격 발생 시 등록된 차주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주는 ‘IoT 블랙박스’를 선보였다.

‘IoT 블랙박스’는 통신 모듈 가격 및 이용로 부담으로 적용하지 못하고 있던 실시간 정보 알림 기능을 비용 강점을 가진 로라망을 활용해 월 1,000원 대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특히, ‘IoT 블랙박스’는 IoT 활용 기능 외에도 ADAS기능(차선일탈·앞차추돌 알림)과 퀵부팅 시스템, IPS광시야각 패널 탑재 등 성능 면에서도 최고 수준이다.

‘IoT 블랙박스’의 제품가격은 399,000원, 1년 사용료 17,000원(제품가격 및 사용료 모두 VAT포함)이며 전국 현대 폰터스 대리점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미아, 치매노인 위치확인 비용 걱정 없이 이용

IoT파트너사인 ㈜솔루엠과 SK텔레콤이 선보이는 ‘키코’는 로라망을 기반으로 GPS위치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어린 자녀나 치매노인은 물론 반려동물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열쇠고리 형태의 위치 확인 기기이다.

‘키코’는 기존 제품군에 비해 크기를 줄여(W 23.3mmXL 104.6mmXH 12.5mm) 손쉽게 착용할 수 있게 디자인한 제품이다. 스마트폰에 설치된 전용 앱을 통해 ‘키코’를 부착하고 있는 자녀나 반려동물의 현재 위치 및 이동 경로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자녀에게 긴급 상황 발생 시 ‘키코’에 부착된 호출 버튼을 누르면 등록된 보호자에게 위치 정보 및 호출 메시지를 보낼 수 있으며 생활방수 기능(IPX5등급)으로 어린아이와 반려동물 등이 야외에서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키코’의 제품 가격은 69,000원(VAT포함)이며 월 사용료는 1,900원(VAT포함)으로 11번가 등 오픈 마켓과 SK텔레콤 직영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전용 어플리케이션은 안드로이드 계열의 경우 구글 플레이에서 ‘키코’ 또는 ‘KEYCO’로 검색해 다운받을 수 있다. 아이폰의 경우는 5월 중순 이후 앱 스토어에서 선보일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제품들의 출시를 통해 로라 전국망 구축 이후 주로 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활용되던 로라망 전용 제품들이 일반고객 영역에서도 활성화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6월 로라망 상용화 이후 이번 출시 제품들로 로라망 활용 상용화 제품 또는 서비스를 22 개로 확대했으며 SK텔레콤은 올해 내로 공공안전, 산업 분야의 서비스를 포함해 50종의 상품이나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5월말 태국에서 로라망 기반의 차량·미아 찾기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며 현재 운영중인 IoT 오픈하우스 및 전용 모듈 배포를 통해 IoT생태계를 활성화하고 국내 921개 IoT파트너사들과 다양한 아이디어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의 차인혁 IoT사업부문장은 “고객의 생활 가치를 높일 수 있는 IoT아이디어 제품들을 당사의 로라망을 활용해 선보일 수 있게 돼 기쁘다”며 “IoT기술이 산업 뿐 아니라 생활 곳곳에서 활발히 활용되어 새로운 가능성과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New ICT생태계 활성화와 아이디어 제품 출시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