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2017년 생산본부 목표달성 결의대회

정성훈 기자 | 기사입력 2017/01/20 [10:03]

쌍용자동차, 2017년 생산본부 목표달성 결의대회

정성훈 기자 | 입력 : 2017/01/20 [10:03]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생산물량 증대와 완벽한 품질의 제품 생산을 다짐하고 생산본부 산하 임직원 간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2017년 생산본부 목표달성 결의대회를 실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쌍용자동차가 지난 19일 평택공장에서 생산물량 증대와 완벽한 품질의 제품 생산을 다짐하고 생산본부 산하 임직원 간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2017년 생산본부 목표달성 결의대회를 실시했다. 쌍용자동차는 결의대회를 통해 2017년을 ‘지속 성장 기반 확보의 해’로 정하고 ▲생산성 및 운영효율 향상 통한 제조 경쟁력 확보 ▲ 유연생산 체계 구축 통한 고품질 확보 ▲효율적인 물류체계 확보 ▲쾌적한 작업환경 조성 ▲원가구조 개선 등을 중점 추진하기로 했다. 쌍용자동차 생산본부 임직원들이 행사 후 기념촬영을 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지난 19일 쌍용자동차 평택공장에서 열린 결의대회에는 쌍용자동차 생산본부장 송승기 상무를 비롯해 생산본부 산하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했으며, 2016년 실적 공유 및 우수사원 포상, 2017년 경영현황 및 생산본부 사업계획 설명회, 2017년 목표 달성 결의, 사외강사 특강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쌍용자동차는 지난해 연간 판매 15만대를 돌파하며 2002년 이후 14년 만에 최대 판매 실적을 달성한 바 있으며, 생산 역시 2015년(145,633대)보다 6.3% 증가한 15만5,621대를 기록하며 창사 이래 두 번째로 많은 물량을 생산했다. (역대 최대 2002년 161,016대)
 
쌍용자동차는 2017년을 ‘지속 성장 기반 확보의 해’로 정하고 ▲생산성 및 운영효율 향상 통한 제조 경쟁력 확보 ▲유연생산 체계 구축 통한 고품질 확보 ▲효율적인 물류체계 구축 ▲쾌적한 작업환경 조성 ▲원가구조 개선 등을 중점 추진하기로 했으며, 생산본부의 효율성을 향상시키고 행복한 생산일터 구현을 위한 환경 개선안 및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방안들을 마련해 실행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생산본부 산하 5개 담당별로 핵심 추진 항목을 발표하고 목표 달성 현수막에 서명하는 등 2017년 목표 달성에 대한 의지를 다졌으며, 2016년 다양한 개선활동을 통해 비용 절감에 성공한 우수 사례를 공유하고 격려하는 자리를 가졌다.
 
쌍용자동차 생산본부장 송승기 상무는 “지난해 쌍용자동차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15만대 이상을 판매하며 14년 만에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며 “효율적인 생산시스템 운영과 생산 물량 확대를 통해 완벽한 품질의 제품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고 2017년 생산본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