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임금체계 개편 필요성과 기업의 대응전략

조경화 기자 | 기사입력 2014/10/07 [23:27]

대한상의, 임금체계 개편 필요성과 기업의 대응전략

조경화 기자 | 입력 : 2014/10/07 [23:27]
 
상여금과 각종 수당으로 구성된 복잡한 임금체계를 기본급과 성과급으로 통폐합해 단순한 구조로 개편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7일 세종대로 상의회관에서 경영컨설팅사인 이언그룹과 공동으로 ‘임금체계 개편 필요성과 기업의 대응전략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임금체계 개편에 대한 기업의 이해를 돕고 구체적 실행방안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다.

이날 전명환 이언그룹 대표는 ‘임금체계 개선 및 통상임금 대응방안’에 대한 주제발표를 통해 “대법원 통상임금 판결을 계기로 보상체계와 노사관계 등 경영환경에 큰 변화가 발생했다”며 “법률적 위험의 근본적 해소와 경영효율화를 위해 임금체계 개편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기업은 성공적인 임금체계 개편을 위해 비용증가 최소화, 통상임금 포함항목 명확화, 임금구조 단순화, 성과·직무중심 임금 도입 등 4가지 목표 하에 노조와 협상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구체적 임금체계 개편방안으로는 상여금과 각종 수당을 기본급과 성과급으로 통폐합해 임금구조를 단순화해야 한다며 기본급은 연공서열식 호봉제 대신 근로자의 역량과 직무가치를 반영해 설계하고 성과급은 근로자의 성과기여에 의해 보상수준이 차등화 되도록 설계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평가체계, 직무·역량체계, 승진·이동 등 연관된 인사관리제도의 개선 △성과급 전환으로 인한 총보상 수준의 하락 방지 △새로운 직무·직급체계 도입으로 인한 호칭체계 개편 등도 함께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제조업의 경우 통상임금 확대로 인해 초과근로가 많은 생산직과 그렇지 않은 사무직간 임금 역전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새로운 임금체계에서 생산직과 사무직간 임금수준의 변화를 미리 시뮬레이션해 볼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임금체계 개편을 위한 노조와의 협상전략으로는 패키지딜(Package Deal)을 제시했다. 개별 이슈별로 협상하면 협상력의 불균형이 발생하기 쉬우므로 근로시간, 정년, 인사제도, 총비용상승분 등 관련 이슈를 통합적 관점에서 접근해 협상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는 뜻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