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국씨티은행, 알바 급여 인심 가장 후한 기업으로

박기연 기자 | 기사입력 2013/10/02 [08:50]

한국씨티은행, 알바 급여 인심 가장 후한 기업으로

박기연 기자 | 입력 : 2013/10/02 [08:50]

아르바이트 급여가 가장 후한 기업은 ‘한국씨티은행’인 것으로 드러났다. 아르바이트 전문 구인구직 포탈 알바몬은 최근 자사가 운영하는 알바 급여 통계 애플리케이션 ‘알바비책’앱의 브랜드별 급여 순위에 따라 채용공고를 등록하는 주요 기업의 시급 수준을 발표했다.

알바비책 앱은 알바몬에 등록된 최근 6개월간의 채용공고를 토대로 시급, 일급, 월급 등 급여 통계를 제공하는 무료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업징족별 급여와 함께 브랜드별 급여, 근무지역별 급여 등 다양한 급여정보와 함께 급여 랭킹을 제공하고 있다.

알바비책 앱에 따르면 최근 6개월간 평균 제시 급여가 가장 높은 기업은 한국씨티은행으로 시간당 8,020원의 급여를 제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GS SHOP으로 시간당 7,912원, 3위는 신라호텔로 7,137원의 급여를 제시하고 있었다. 또한 옥션(6,874원), 웨스틴 조선호텔(6,197원), SK텔레콤(6,136원), 롯데호텔(6,135원), 그랜드앰배서더호텔(6,107원) 등이 차례로 이름을 올렸다. 특히 시급이 높은 상위 10개 브랜드 중 금융권은 1위를 차지한 한국씨티은행만 이름을 올렸으며, 인터넷쇼핑몰(GS SHOP, 옥션)과 피자 프랜차이즈(도미노피자, 피자헛)이 각각 2개씩 이름을 올렸다. 상위 10개 브랜드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은 총 4개의 이름을 올린 호텔 브랜드로 나타났다.

이처럼 개별 브랜드 시급에서는 호텔 관련 브랜드가 강세를 보였지만, 업직종별 시급 랭킹에서는 호텔 분야는 상위 30위 안에 들지 못해 눈길을 끌었다. 업직종별로 급여를 살펴보면 가장 많은 시급을 받는 업종은 학습지/방문교사(17,129원)가 차지했다. 시급이 높은 알바 2위는 피팅모델(14,918원)이, 3위는 나레이터모델/판촉도우미(13,269원)이 각각 차지했다.

한편 업종별로 시급이 가장 높은 브랜드를 찾아보면 패밀리레스토랑에서는 세븐스프링스(5,954원), 패스트푸드점에서는 도미노피자(6,062원), 치킨전문점에서는 교촌치킨(5,960원)이 각각 1위로 나타났다. 커피전문점은 투썸플레이스(5,433원), 아이스크림/디저트는(5,702원), 베이커리/도넛 브랜드는 믹스앤베이크(5,858원) 등이 각각 가장 많은 시급을 제시하는 브랜드로 조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씨티은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