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9월 총 10,436대 판매 실적기록

정성훈 기자 | 기사입력 2013/10/01 [15:15]

쌍용자동차, 9월 총 10,436대 판매 실적기록

정성훈 기자 | 입력 : 2013/10/01 [15:15]

쌍용자동차가 지난 9월 내수 4,432대, 수출 6,004대를 포함 총 10,436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추석 연휴에 따른 조업 일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뉴 코란도 C’ 등 코란도 Family Brand의 판매 증가추세에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로는 2.8%, 누계 대비로는 21.4% 증가한 실적이다.

내수 판매 역시 조업 일수 축소 영향으로 전월 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꾸준한 판매 호조세에 따라 전년 동월 대비 9.8%, 누계 대비로는 32.3%나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 8월 출시한 ‘뉴 코란도 C’ 는 현재까지 무려 7천여 대가 계약될 정도로 시장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어 향후 내수 판매가 더욱 증가될 것으로 보인다.

더구나, 자동차 시장에서 SUV 판매가 크게 늘어나면서 쌍용자동차 역시 현재 내수 출고 적체물량만 7천여 대에 이르고 있어 이를 해소하기 위해 추석 이후 본격적인 생산물량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내수물량 대응을 위해 선적에 제약을 받고 있는 수출도 러시아 등으로의 판매 증대에 힘입어 전년 누계 대비로는 14.3%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또한, 국내 출시 이후‘뉴 코란도 C’에 대한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글로벌 런칭 행사가 지난 27일 중국에 이어 유럽에서도 진행될 예정으로 선적이 본격화되면 수출 역시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글로벌 시장의 SUV 판매 증가 추세와 함께 새로 출시한 모델들의 성공적인 런칭으로 계약물량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며 “중국, 유럽 등 ‘뉴 코란도 C’의 해외시장 진출 확대는 물론 효율적인 생산대응을 통해 판매 물량을 더욱 늘려 나갈 계획이다.” 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