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환전-송금 최대 100% 환전수수료 우대 행사

조경화 기자 | 기사입력 2013/06/17 [12:37]

한국씨티은행, 환전-송금 최대 100% 환전수수료 우대 행사

조경화 기자 | 입력 : 2013/06/17 [12:37]
 
한국씨티은행은 오는 8월 말까지 씨티은행 영업점에서 외화 현찰을 구입하거나 송금하는 고객에게 70%에서 최대 100%까지 환전수수료 우대 혜택이 제공한다고 밝혔다.

미국 달러, 유로, 엔화 3종에 한해 외화 현찰을 구입하는 ▶일반 고객에게는 1인당 미화 1,000달러 상당액까지 70%의 환전수수료 우대 혜택이 제공하고, ▶씨티은행 국제현금카드를 신규로 발급받는 고객에게는 발급 당일에 한해 1인당 미화 1,000달러 상당액까지 100% 의 환전수수료 우대 혜택이 제공한다.

해외송금시에는 ▶일반고객에게 70%의 환전수수료 우대 혜택을, ▶유학생지정고객에게는 80% 환전수수료 우대, ▶유학생 지정과 동시에 씨티은행 국제현금카드를 신규 발급받는 고객에게는 100% 환전수수료 우대 혜택을 제공한다.

씨티은행의 국제현금카드는 전세계 주요국가 35개국의 씨티은행 ATM을 이용할 경우 인출수수료가 건당 미화 1달러와 네트워크수수료 0.2%로 저렴하게, 전세계 현지 통화로 바로 인출할 수 있어, 여행객의 필수품으로 자리잡고 있는 씨티은행의 대표 상품이다. 국제현금카드 발급수수료는 3만원이며, 발급수수료를 납부한 고객은 해외ATM에서 현금인출수수료 (미화 1달러 혹은 2000원)이 3만원까지 면제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씨티은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