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환전-송금 최대 100% 환전수수료 우대 행사

조경화 기자 | 기사입력 2013/06/17 [12:37]

한국씨티은행, 환전-송금 최대 100% 환전수수료 우대 행사

조경화 기자 | 입력 : 2013/06/17 [12:37]
 
한국씨티은행은 오는 8월 말까지 씨티은행 영업점에서 외화 현찰을 구입하거나 송금하는 고객에게 70%에서 최대 100%까지 환전수수료 우대 혜택이 제공한다고 밝혔다.

미국 달러, 유로, 엔화 3종에 한해 외화 현찰을 구입하는 ▶일반 고객에게는 1인당 미화 1,000달러 상당액까지 70%의 환전수수료 우대 혜택이 제공하고, ▶씨티은행 국제현금카드를 신규로 발급받는 고객에게는 발급 당일에 한해 1인당 미화 1,000달러 상당액까지 100% 의 환전수수료 우대 혜택이 제공한다.

해외송금시에는 ▶일반고객에게 70%의 환전수수료 우대 혜택을, ▶유학생지정고객에게는 80% 환전수수료 우대, ▶유학생 지정과 동시에 씨티은행 국제현금카드를 신규 발급받는 고객에게는 100% 환전수수료 우대 혜택을 제공한다.

씨티은행의 국제현금카드는 전세계 주요국가 35개국의 씨티은행 ATM을 이용할 경우 인출수수료가 건당 미화 1달러와 네트워크수수료 0.2%로 저렴하게, 전세계 현지 통화로 바로 인출할 수 있어, 여행객의 필수품으로 자리잡고 있는 씨티은행의 대표 상품이다. 국제현금카드 발급수수료는 3만원이며, 발급수수료를 납부한 고객은 해외ATM에서 현금인출수수료 (미화 1달러 혹은 2000원)이 3만원까지 면제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한국씨티은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