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청년아이디어 정책 반영한다

청년중역회의체 ‘섀도 보드’ 출범…임직원 간 가교역할

윤종우 기자 | 기사입력 2013/03/18 [15:08]

쌍용자동차, 청년아이디어 정책 반영한다

청년중역회의체 ‘섀도 보드’ 출범…임직원 간 가교역할

윤종우 기자 | 입력 : 2013/03/18 [15:08]
▲ 쌍용자동차는 18일 평택공장 본관에서 제 1기 섀도 보드 발대식을 갖고, 앞으로 젊고 역량 있는 인재들의 열정과 아이디어를 경영에 적극 반영하기로 했다. 이유일 대표이사(사진 가운데)와 제 1기 섀도 보드 위원들 및 멘토 그룹.  (사진=쌍용차 제공)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가 18일 젊고 역량 있는 인재들의 열정과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경영에 적극 반영하기 위한 청년중역회의체 ‘섀도 보드(Shadow Board)’를 출범시켰다.

새도 보드는 향후 2년간 회사 정상화 및 재도약을 위한 혁신적이고 실질적인 아이디어 제안을 비롯해 임직원 간 원활한 소통을 통해 상하 커뮤니케이션의 가교역할 수행할 방침이다.

이날 오전 평택공장 본관에서 진행된 제1기 섀도 보드 발대식에는 이유일 대표이사와 임원진, 섀도 보드 멤버 및 멘토 그룹 등이 참석해 회사의 첫 청년중역회의체의 출범을 축하했다.

제1기 섀도 보드는 영업, 기술개발, 생산, 구매 및 지원부문 등 각 팀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30대의 젊은 직원들 11명으로 구성됐으며, 앞으로 2년간 사업전략, 회사 운영 및 사업성과 개선 등 주요 사안에 직접 참여하여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개발· 제안하고, 회사는 이를 적극 수렴해 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다.

또한, 섀도 보드는 Mahindra Group Shadow Board 대회 및 Group의 Blue Chip 미팅에 출전해 마힌드라 고위 경영자들에게 직접 프레젠테이션 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실제 ▲조직역량 강화와 조직문화 개선 등 발전적, 창의적 조직 변화 ▲수평적, 수직적 커뮤니케이션의 가교 역할 및 내부 소통 강화 등을 위해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

이유일 대표이사는 “젊은이들의 다양하고 창의적인 사고를 경영에 반영함으로써 미래 경영혁신을 가능케 할 뿐 아니라, 임직원 간 원활한 소통과 아이디어 교류를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하나의 중요한 플랫폼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