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FC업무대행 찾아가는 서비스’ 확대 시행

조경화 기자 | 기사입력 2012/08/24 [14:06]

미래에셋생명, ‘FC업무대행 찾아가는 서비스’ 확대 시행

조경화 기자 | 입력 : 2012/08/24 [14:06]

은퇴설계의 명가, 미래에셋생명(대표이사 수석부회장 최현만)이 고객에게 직접 찾아가서 보험금 등 지급관련 신청을 받는 ‘찾아가는 서비스’를 23일부터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미래에셋생명의 찾아가는 서비스는, 내방하여 보험업무를 처리하기 어려운 고객에게 회사가 직접 찾아가 필요한 서류를 접수하고 업무를 대행해주는 서비스이다.

2008년부터 시행하고 있던 사고보험금 접수, 주소변경, 자동이체신청 등 기본적인 서비스뿐만 아니라, 보험계약대출, 중도인출, 만기보험금, 분할보험금, 연금 지급 등 지급서비스까지 확대해 시행한다.

이 서비스는 특히, 평일에 따로 시간을 내서 보험관련 서비스를 받기 어려운 고객, 중소도시에 거주하여 보험회사에 직접 찾아가기 번거로웠던 고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자 시행됐다.

미래에셋생명 이상도 고객지원본부장은 “과거 4년간 ‘찾아가는 서비스’를 시행해 본 결과 편리한 업무처리가 가능하게 됨으로써 고객의 만족도가 높아졌으며, 담당 FC역시 고객과의 유대를 강화 할 수 있는 기회로 활용하고 있다”며 “고객에 대한 서비스 향상을 위해 확대 시행하는만큼 적극적으로 이용해 주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미래에셋생명의 찾아가는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고객은 미래에셋생명 지점 및 담당FC에게 연락하여 가능업무 확인 및 방문 요청을 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