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예탁결제원 이병래 사장, 내년 전자증권제 차질없이 정착

김연실 기자 | 기사입력 2018/12/06 [17:41]

예탁결제원 이병래 사장, 내년 전자증권제 차질없이 정착

김연실 기자 | 입력 : 2018/12/06 [17:41]

 

[파이낸셜신문=김연실 기자]한국예탁결제원 이병래 사장은 6일 "내년 9월 시행 예정인 전자증권제도를 차질 없이 정착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예탁결제원 이병래 사장이 6일 내년 전자증권제 차질없이 시행할 것이라고밝혔다.(사진=예탁결제원)

 

전자증권제도는 실물증권 없이 전자등록해 권리를 양도하거나 행사하도록 하는 제도로, 내년 9월 16일부터 본격 시행된다.

 

이 사장은 이날 경기 고양시 행주산성 인근 식당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전자증권제도에 맞는 합리적인 수수료 개편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실물증권을 발행하지 않는 등 업무 효율화에 따른 비용 절감 효과를 분석해 이용자들이 그 혜택을 공평하게 향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승화 전략기획본부장은 "현재 전자증권 시스템은 50% 정도 개발 진척률을 보이고 있다"며 "내년 4월부터는 증권회사와 발행회사, 자산운용사 등이 참가하는 통합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전자증권제도와 관련된 수수료 개편 방안은 올해 말 금융위원회 시장효율화위원회의 승인을 받을 것"이라며 "더불어 전자증권 관련 법 시행령, 규정 등 개정 작업도 내년 상반기 중으로 완료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예탁원은 전자증권제도 정착을 위해 내년부터 방송, 신문, 온라인, 옥외 광고매체를 통해 홍보에도 힘쓸 계획이다고말했다.

 

아울러 전자증권제도 도입 전에 실기주과실(예탁된 주식을 인출한 뒤 명의개서를 하지 않은 실기주(失期株)에 지급된 배당금과 주식) 전부 반환을 목표로 집중적인 홍보와 캠페인도 벌인다.

 

내년 1월 중 업계 공동으로 실기주주의 새 주소지를 행정안전부에 조회한 뒤 주권 반환 증권회사에서 해당 주주에게 안내문을 발송하도록 할 예정이다. 예탁원은 소멸시효가 지난 실기주과실의 투명한 관리를 위해 은행 전용계좌를 개설해 따로 관리 중이다.

 

김 사장은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해 예탁결제업무 전반에 블록체인, 빅테이터, 인공지능(AI) 등의 적용 방안을 모색하고 전자투표 관련 블록체인 기술 실험, 채권장외결제에 관한 블록체인 개념검증(PoC) 컨설팅 등을 실시해 상용화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