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박원순 시장, 中 투자유치 본격화… 중국은행과 핀테크 육성 협약

임권택 기자 | 기사입력 2018/11/28 [15:01]

박원순 시장, 中 투자유치 본격화… 중국은행과 핀테크 육성 협약

임권택 기자 | 입력 : 2018/11/28 [15:01]

서울시-중국은행 '경제협력 및 투자교류확대, 핀테크 협력' MOU

 

[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중국을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이 그동안 다소 위축됐던 중국발 투자를 회복하기 위해 베이징 현지에서 투자유치 전면전에 나섰다. 

 

중국 투자자 선호도, 기술력 등에서 경쟁력을 갖춘 20개 유망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을 동행해 100명의 중국 투자자들과 만남의 자리를 주선했다.

  

또, 우리 기업의 중국시장 진출 기회를 확대하도록 중국의 4대 국유은행이자 공식 외환관리 은행인 ‘중국은행’과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 왼쪽부터 조인동 경제진흥본부장, 백용천 주중대사관 공사, 황더 중국은행 한국대표, 비위 중국투자협회 해외투자연합회 부비서장, 박원순 서울시장, 류슈잉 중국투자협회 해외연합회장, 저우쉬 베이징시 투자촉진국장 순(사진=서울시)

 

서울시는 이런 내용의 '중국투자협력주간'을 28일(수)~29일(목) 양일 간 베이징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중국투자협력주간'은 양 도시 및 기업 간 활발한 교류를 통해 서울과 베이징 간 경제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행사로, 올해로 3회째를 맞는다.

  

올해는 특히 '서울시-베이징 자매도시 결연(1993.10.23.) 25주년'을 기념해 서울시와 중국은행이 공동 개최한다.

  

우선, 국내 동행기업 20개사와 100명의 중국 현지 투자자가 참여하는 1:1 투자상담회도 진행된다.

  

참가 기업 20개사는 IoT, 바이오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분야 서울 소재 중소기업들이다. 중국 투자자의 선호도와 기업의 기술사업화 경쟁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전문가 선정위원회를 통해 최종 선정됐다. 사물인터넷(IoT) 6개사, 바이오 헬스케어 5개사, 에너지 2개사, 소재 및 첨단산업 7개사다. 

 

이번 투자상담회에서는 법무법인 김앤장과 협력, 투자 분야에 경험이 풍부한 변호사를 초청해 투자협력 시 실제 발생할 수 법률‧세무 관련 절차와 애로사항에 대해 설명한다. 

 

서울시와 베이징시가 각 도시의 투자환경을 발표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서울시는 민선 7기 경제정책의 큰 축인 ‘혁신성장’과 관련해 마곡산업단지, G밸리, 홍릉 바이오의료 클러스터 등 서울 전반의 경쟁력을 소개하고 중국 투자유치에 나선다. 

 

박원순 시장도 '중국투자협력주간' 현장을 첫날인 28일 방문해 행사의 시작을알리는 개회사를 하고, 참가 기업 대표들을 만나 힘을 실었다.

  

중국은행과의 업무협약도 '중국투자협력주간' 행사의 하나로 이뤄진다. 박원순 시장은 오후 13시<현지시각> 류렌거(刘连舸) 중국은행장과 만나 '상호 경제협력 및 핀테크 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서울시와 중국은행은 성장 역량이 풍부한 양국 기업들이 글로벌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있도록 기반을 조성하고, 양국 기업 간 투자‧교류 활성화, 특히 핀테크 산업 관련 기업에 대한 지원‧육성을 위해 서로 힘을 모은다는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투자유치를 희망하는 서울의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가운데 특히 기술력을 보유해 발전 가능성이 높은 업체들을 선발해 모셔왔다"며 중국 투자자들을 독려했다.

 

이어 "올해 서울-베이징 자매결연 25주년을 기념해 베이징 현지에서 개최하는 서울시 중국투자협력주간이 서울과 베이징, 더 나아가 한국과 중국이 경제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재점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경쟁력 있는 서울의 기업들과 중국 투자자 모두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민간 및 도시 간 교류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베이징 방문, 중국은행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