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QR코드 결제 표준' 공표...모바일 결제시장 활성화 도모

김연실 기자 | 기사입력 2018/11/07 [09:06]

'QR코드 결제 표준' 공표...모바일 결제시장 활성화 도모

김연실 기자 | 입력 : 2018/11/07 [09:06]

[파이낸셜신문=김연실 기자] 금융위원회는 소비자와 가맹점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결제를 이용할 수 있도록 모바일 간편결제를 위한 QR결제 표준을 공표했다. 

 

▲ 금융위

 

금융위원회는 간편결제를 위한 'QR코드 결제 표준' 제정·공표’를 통해 결제시장 활성화 대책을 6일 공표했다.

 

금융위에서 공표한 QR결제 표준은 제로페이 뿐 아니라 전자금융거래 전반에 활용될 수 있도록 결제 범용성·간편성·보안성을 강화한 게 특징이다. 

 

이를 위해 먼저 국제 표준에 따라 QR코드 최신 모델을 발급하여 결제 편의성을 개선했으며, 위·변조 이용 방지를 위해 QR코드 내 자체 보안기능을 갖추고 민감한 개인·신용정보 포함을 금지했다. 

 

고정형 QR은 별도 위·변조 방지 조치를 갖추도록 하고, 변동형 QR은 보안성 기준을 충족한 앱을 통해 발급(유효시간 : 3분)토록 했다.

 

결제사업자는 해킹 방지대책을 세워야 하며, 소비자와 가맹점은 보안성 인정되지 않은 임의의 QR코드 스캐너 등을 금지했다.

 

가맹점주는 가맹점 탈퇴·폐업 즉시 QR코드 파기 후 가맹점 관리자에게 신고해야 하며, 결제사업자는 유효하지 않은 QR코드에 대해 결제차단 등의 조치를 취하여야 한다.

 

이번에 'QR코드 결제 표준'을 제정 공표한 것은 모바일 보급 확대와 핀테크 발전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는 모바일 결제를 중심으로 결제시장의 혁신이 활성화되는 추세와 무관치 않다. 

 

특히, 이용이 간편한 QR코드를 통해 중국 등에서 모바일 간편결제 활성화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도 서두르게 된 배경이다.

 

중국의 경우, 알리페이, 위챗페이가 QR코드 기반 계좌이체 결제를 통해 소비자는 간편하고 가맹점 수수료는 저렴한 서비스를 상용화하고 있으며, 일본은 ’캐시리스(Cashless) 사회’ 추진을 위해 QR코드 기반 결제 활성화 추진중에 있다. 

 

최근 중기부와 각 지자체가 추진중인 소상공인 전용 모바일 결제(가칭 ‘제로페이’)를 비롯하여 은행·카드사·전자금융업자들의 모바일 결제도 QR코드 방식으로 추진하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이와 같은 추세에 맞춰 결제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모바일 결제를 위한 QR결제 표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제로페이의 경우 공식 결제 표준으로 채택하여 가맹점·결제사업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제로페이 시범사업 출범시 공통 QR코드를 활용하여 소비자와 가맹점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결제 서비스를 이용 (2018.12월, 중기부·서울시)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QR결제 표준에 따라 시중은행 등도 QR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가능성이 높아 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