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수출입銀, "4분기 수출 전년동기比 9%...수출액 6천억달러 전망"

김연실 기자 | 기사입력 2018/11/06 [14:44]

수출입銀, "4분기 수출 전년동기比 9%...수출액 6천억달러 전망"

김연실 기자 | 입력 : 2018/11/06 [14:44]

미·중 무역갈등 속 선진국 경기 호조·유가 상승 등 증가세 유지

 

[파이낸셜신문=김연실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 해외경제연구소가 올해 4분기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 내외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수은이 6일 발표한 '2018년 3분기 수출 실적 평가 및 4분기 전망' 따르면 향후 수출경기 판단의 기준이 되는 수출선행지수가 전년 동기 대비 상승하는 등 수출 증가세가 지속될것으로 보인다.

 

수출선행지수((2010=100)는 우리나라 주요 수출대상국의 경기, 수출용 수입액,산업별수주 현황, 환율 등 우리나라 수출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들을 종합해 수출증감 정도를 예측할 수 있도록 만든 지수이다.

 

▲ (출처=한국수출입은행)     


올 3분기에는 무선통신기기·가전의경쟁 심화및 현지 부품 조달 비중 증가영향으로 아세안, 베트남으로의 수출은 부진했지만 제조업 경기 호조및 인프라 사업 확대영향으로 중국, 대만, CIS 수출은 두 자릿수 증가를 유지하는 등 긍정적 흐름을 이어간 것으로나타났다.

 

수은 관계자는 "4분기에도 수출 대상국 경기 안정세와유가 상승세유지 등 수출 여건이 우호적이고전년 기저효과도 있어수출 증가폭은 확대될 전망이다”면서“다만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 미국 금리인상 가속화 등에 따른 신흥국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등이 수출 하방요인으로작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 수출 호조 지속으로 2018년 전체 수출액은 전년 대비 6% 내외 증가해 사상 최초로 6000억달러를 넘어설 전망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