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KEB하나은행 "국내은행 최초 '아크부대' 국고금 거래"

황병우 기자 | 기사입력 2018/11/05 [11:11]

KEB하나은행 "국내은행 최초 '아크부대' 국고금 거래"

황병우 기자 | 입력 : 2018/11/05 [11:11]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KEB하나은행이 국내은행 최초로 해외 파병부대 국고금을 거래한다. 또한 부대 사기진작 및 장병 복지증진을 위한 기부금도 전달했다.

 

▲ 자매결연 체결 후 노영준 KEB하나은행 아부다비지점장(사진 왼쪽)과 김현태 UAE군사훈련협력단장(중령)이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하나은행)

 

KEB하나은행에 따르면, 4일 아랍에미리트에 파병되어 있는 대한민국 육군 UAE군사훈련 협력단(아크부대)과 국고금 관리 및 각종 금융서비스 지원을 위한 자매결연을 체결하고 해외 오지에 파병되어 국위 선양을 위해 힘쓰고 있는 파병 장병들의 복지 증진을 위해 기부금 미화 3만불을 기탁했다.

 

이번 자매결연은 김현태 UAE군사훈련협력단장(중령), 노영준 KEB하나은행 아부다비 지점장과 아크부대 장병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아크부대는 2011년 1진 파병 이후 2018년 11월 현재 14진이 임무수행 중으로, 폭염과 모래폭풍을 극복하며 사막지역 전술훈련, 고공강하, 대테러 작전, 해상침투 등 UAE군과의 강도 높은 연합훈련으로 대한민국의 특수부대 작전능력을 향상함과 동시에 UAE와의 양국협력 및 우호증진에 크게 기여했다. 

 

KEB하나은행은 UAE에 진출한 국내은행 중 유일하게 AED(아랍에미리트 현지 통화) 예금과 송금 업무가 가능한 라이센스를 보유한 은행으로, 아크부대의 국고금 관리를 비롯한 각종 금융업무를 수행하는 데 최적의 조건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어, 이번 자매결연을 맺게 됐다.

  

노영준 KEB하나은행 아부다비 지점장은 “국내 은행 최초로 해외 파병부대와의 국고금거래를 하게 되어 영광스럽고 또한 무거운 책임도 느낀다”며 “부대의 자금관리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고 뜨거운 중동의 태양 아래 국위선양을 위해 땀흘리는 장병들에게 최상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