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IBK기업은행, 1천370억 신재생에너지 PF 투자

황병우 기자 | 기사입력 2018/11/05 [10:09]

IBK기업은행, 1천370억 신재생에너지 PF 투자

황병우 기자 | 입력 : 2018/11/05 [10:09]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기업은행이 수익성은 물론 친환경에너지 산업 발전, 지역경제 활성화, 고용창출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 기업은행이 사회적 가치 실현과 산업의 발전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사진=임권택 기자)

 

그의 일환으로 IBK기업은행은 신재생에너지 연료인 ‘목재 펠릿’ 제조시설 건립을 위한 프로젝트 파이낸싱(PF)을 주선한다고 4일 밝혔다.  

 

기업은행에 따르면, 롯데손해보험 등 기관투자가들은 총1천370억 규모의 ‘키움고성바이오매스펀드’를 조성하고, 신영포르투가 경남 고성에 건립하는 목재 펠릿 제조시설에 투자하기로 했다.  

 

기업은행은 펀드와 대출을 포함해 총 850억원 참여한다. 펀드 투자기간은 8년 6개월로, 운용은 키움투자자산운용이 맡는다.  

 

목재를 압축 성형한 목재 펠릿은 석탄 등 다른 화력발전 연료에 비해 대기오염물질 발생정도가 낮아 탈(脫)석탄 가속화에 기여할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연료다.  

 

이번 투자를 통해 세워지는 공장에서는 국내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만을 활용해 목재 펠릿을 생산할 예정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최근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으로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로 생산한 전력에 대해 ‘신재생에너지 인증서(Renewable Energy Certificate)’의 가중치가 올라가 수익률 전망치가 상향됐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