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수은 은성수 행장 "자동차부품업계 자금난 적극 지원 하겠다"

황병우 기자 | 기사입력 2018/11/01 [15:34]

수은 은성수 행장 "자동차부품업계 자금난 적극 지원 하겠다"

황병우 기자 | 입력 : 2018/11/01 [15:34]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은 익산시 소재한 자동차부품업체를 방문한데 이어 수은 전주지점과 광주지점을 찾아 자동차부품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당부했다.  

 

은 행장이 자동차부품업체를 방문하게 된 것은 무엇보다도 매출감소 및 수익성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방문하여 현장애로를 직접 듣기 위해서이다.

 

▲  은성수 수은 행장(사진 왼쪽)이 1일 전북 익산에 소재한 거래기업 티앤지를 찾아 설종훈 대표로부터 최근 자동차부품업계의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사진=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은 은성수 행장이 전북 익산시에 소재한 거래기업 티앤지를 방문해 자동차부품업계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했다고 1일 밝혔다.

 

티앤지는 상용차 조향·현가장치 생산하여 현대전주상용차 및 타타대우상용차에 납품하는 중소기업으로, 연간 500억원 이상의 매출실적을 기록 중인 강소기업이다.

 

현재 자동차부품업계는 매출감소 및 임금상승으로 인한 수익성 악화와 금융권의 여신한도 및 대출 축소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 자리에서 설종훈 티앤지 대표이사는 "완성차 업체를 정점으로 수직계열화된 국내 자동차산업 생태계 특성으로 인해 영세 부품사는 물론 1차 부품업체들까지 경영난을 겪고 있다"면서 "설상가상으로 금융권의 대출한도가 축소되면서 인건비 등 당장 회사 운용에 필요한 운전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업체들이 많다"고 업계 어려움을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은 행장은 "자동차부품업계의 구조개혁을 통한 경쟁력 강화를 돕기 위해 '비올 때 우산을 같이 쓴다'는 심정으로 유동성 지원과 금리부담 완화 등 정책적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수은은 이 지원방안의 일환으로 매출 및 이익감소, 신용등급 하락 등으로 대출한도가 줄어들어 곤란을 겪는 자동차부품 및 조선기자재기업들을 위해 한시적으로 재대출 또는 만기연장시 대출금 한도를 유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신용등급 하락으로 금리인상 요인이 생길 경우 수은이 이를 흡수해 업계의 자금난 완화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앞으로도 은 행장은 자금난을 겪고 있는 자동차부품 및 조선기자재업체들을 지원하기 위해 부산, 울산, 대구 등 산업현장을 차례로 방문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