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권칠승 의원 “중기정책 컨트롤타워 중기부, 부처간 유사·중복사업 다수”

정성훈 기자 | 기사입력 2018/10/26 [13:11]

권칠승 의원 “중기정책 컨트롤타워 중기부, 부처간 유사·중복사업 다수”

정성훈 기자 | 입력 : 2018/10/26 [13:11]

[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권칠승의원실에서 확보한 자료를 확인한 결과 중기부 산하 기관들의 창업지원사업이 다수 유사·중복된 것으로 확인됐다. 

 

▲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

권칠승 의원은 "문재인대통령은 중기부의 출범식에서 중소기업 지원정책을 총괄·조정하는 명실상부한 컨트롤타워 기능을 갖게 되었다고 언급할 정도로 중소기업 진흥을 위한 사업이 어느 때보다 활발한 시점"이라고 밝혓다.

 

따라서 김 의원은 “중기정책의 면밀한 검토와 심의를 위해 여러 부처에 걸쳐 산재되어있는 중기정책들을 총괄할 수 있게 지난 5월 중소기업정책심의조정기구 설립에 대한 근거법안을 마련했다"며 "이는 유사·중복사업을 조정하고 해소하기 위한 방편이며 위원장은 중소벤터기업부 장관"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권 의원은 "현재 법률안은 개정되어있으나 시행령이 마련되지 않아 기구의 구성조차 못한 실정"이라며 "중기부는 12월 중 구성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하나, 중기부가 출범한지 1년이 넘어가도록 구성을 하지 못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 다수의 창업지원 사업이 다소 중복된다는 지적도 나왔다. 대표적으로 중소기업진흥원에서 진행하는 청년창업사관학교와 소상공인진흥공단에서 진행하는 신사업사관학교, 창업진흥원에서 진행하는 스마트벤처 캠퍼스 등 중기부 산하 기관들이 각각 수행하는 사업이 유사하거나 중복으로 시행 중이다.

 

권칠승 의원에 따르면, 청년창업사관학교와 스마트벤처 캠퍼스는 지원대상이 만39세 이하 예비창업자와 창업후 3년 이내 기업으로 동일하며 전담코칭, 창업공간지원, 멘토링 등 거의 유사한 지원내용을 포함한다. 더불어 현장연계형이라는 점에서 전국에 퍼져있는 창조경제혁신센터와도 유사하다.

 

그럼에도 중진공에서 수행하는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최근 2년만에 예산이 700억이나 증가하며 2018년도도 1천22억원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기존 5개소를 운영하던 청년창업사관학교가 올해 12개소를 신설해 운영하고 있으나 신설되는 청년창업혁신센터는 기존 중기연수원 등에서 운영 중인 5개소의 센터와 다르게 외부의 건물에 위치하면서 불필요한 임대료가 지출되는 실정이다.

 

이에 권의원은 "창업관련 정책은 이미 많이 만들어져 있다. 다만, 사업간 연계가 부족하고 유사·중복 사업이 많아 그 효율성이 떨어지는 실정이다"며 "신설된 청년창업사관학교가 굳이 창조경제혁신센터의 유휴공간이 아닌 별도의 공간에서 운영되면서 불필요한 비용이 지출되고 있다. 예산이 급격하게 증가한 사업인데 사업 부풀리기가 아닌 사업 내실에 좀 더 신경써야 한다"고 지적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