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구글, ‘디지털·미디어 리터러시 캠퍼스’ 교육 지원 확대…미래 인재 양성

이광재 기자 | 기사입력 2018/10/15 [13:23]

구글, ‘디지털·미디어 리터러시 캠퍼스’ 교육 지원 확대…미래 인재 양성

이광재 기자 | 입력 : 2018/10/15 [13:23]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구글코리아가 구글의 자선 활동을 담당하고 있는 구글닷오알지(Google.org)를 통해 학생들의 디지털 미디어 정보의 올바른 판단 및 다양한 디지털 미디어 도구 활용 능력을 키우기 위해 진행해 온 디지털리터러시교육협회의 ‘디지털&미디어 리터러시 캠퍼스’ 교육 프로그램에 대한 지원을 오는 2019년부터 전국적으로 확대한다.

 

디지털리터러시교육협회에서 개발 및 진행하는 ‘디지털&미디어 리터러시 캠퍼스’ 프로그램은 지난 2016년 중학교 자유학기제를 통한 시범 운영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서울 및 경기권 162개 중학교에서 1만여 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해왔다.

 

구글닷오알지는 지난해 약 5억원 규모의 후원에 이어 이번에 약 10억원을 추가 후원한다. 이에 따라 서울 및 경기권 뿐 아니라 디지털 교육의 혜택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지역을 포함해 전국 600여개 학교로 교육이 확대될 예정이다. 또 다문화 가정, 탈북 가정 청소년 및 장애 청소년 등을 포함한 7000여명의 청소년들이 두루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넓힐 계획이다.

 

▲ (사진=구글코리아)   


‘디지털&미디어 리터러시 캠퍼스’ 프로그램은 VR, AR,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술을 체험하며 디지털 시민의식, 디지털 미디어 활용법, 미디어 프레이밍, 허위정보 구별법 등을 배울 수 있도록 구성됐다.

 

이를 위해 디지털 및 미디어 리터러시를 전문적으로 가르칠 수 있는 디지털 리터러시 전문 코치를 향후 160여명을 추가 양성하고 전국 시·도 교육청과의 협력을 통해 디지털 및 미디어 리터러시 교사 연수도 제공할 예정이다. 더불어 4차 산업혁명 관련 변화와 교육 혁신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한 학부모 교육도 확대할 계획이다.

 

구글코리아 존리 사장은 “한국의 사회경제 발전에 있어 교육은 항상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우리 사회가 급변하는 상황에서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에 관한 필요성은 한층 더 중요해졌다”며 “이미 디지털 리터러시 프로그램이 좋은 호응을 얻고 있는 만큼 지원을 전국적으로 확대해 미래 인재를 개발하고 한국 사회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이번 프로그램의 확대 배경을 밝혔다.

 

디지털리터러시교육협회 김묘은 공동대표는 “수도권에 집중된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을 전국적으로 확대 지원함으로써 보다 많은 청소년들이 디지털 활용 능력을 키울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더불어 오는 2019년부터는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도 보다 강화해 청소년들이 주체적으로 미디어의 정보를 해석하고 허위정보 등에 대해서도 비판적 사고를 키울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디지털&미디어 리터러시 캠퍼스’ 프로그램은 2019년부터 중학교 자유학기제 16주 동안 커리큘럼으로 지원된다. 지원을 희망하는 중학교는 디지털리터러시교육협회로 전화 접수가 가능하며 컴퓨터실 사용 가능 여부 및 강사 배정 일정에 따라 지원학교가 선정될 예정이다.

스스로에게 묻는나 난 어떠한 기자인가? 앞으로 어떠한 기자가 될 것인가? 본 기자는 어느 누구에게도 떳떳한 기자가 되려 노력할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