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페이스북 개인정보 유출, 한국인 계정 3만4891개 …방통위, ‘엄정’처리

이광재 기자 | 기사입력 2018/10/15 [11:11]

페이스북 개인정보 유출, 한국인 계정 3만4891개 …방통위, ‘엄정’처리

이광재 기자 | 입력 : 2018/10/15 [11:11]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지난 14일 페이스북의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해 한국인의 개인정보 유출 규모를 확인하고 정보통신망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지난 9월29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이 ‘타임라인미리보기’버그를 이용한 해킹으로 인해 이용자 계정 약 5천만개의 액세스 토큰이 탈취당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1일 페이스북에 한국인 개인정보 유출여부, 유출규모 및 유출경위에 대한 자료를 공식적으로 요청한 바 있다.

 

▲ 한국인의 개인정보 유출 현황(2018.9.14.~9.25.(미국 서부시간 기준)) (자료=방송통신위원회)

※ 이용자가 프로필에 설정한 범위에서 성별, 지역, 결혼 상태, 종교, 출신지, 생년월일등   


이에 따라 페이스북은 14일 오전(한국시간) 한국인의 유출 계정 수는 3만4천891개인 것으로 추정(수치는 조사에 따라 변경 가능)된다고 방통위에 알려왔으며 방통위는 페이스북에 개인정보가 유출된 한국인 이용자에게조치할 사항 등을 신속하게 통지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페이스북은 13일 02:39 (한국시간) 한국인의 개인정보유출 규모에 대한 언급 없이 기본정보(성명, 이메일, 전화번호), 추가정보 등이 유출됐다는 사실을 방통위에 신고했다.

 

▲ 유출 메시지 화면 예시 (제공=방송통신위원회)   

 

▲ 유출 안된 경우 메시지 화면 예시 (제공=방송통신위원회)     


방통위는 이용자들이 자신의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서는 주기적으로 비밀번호를 변경하고 자동 로그인돼 있는 모든 기기에서 로그아웃을 한 뒤 새로 설정한 비밀번호로 다시 로그인하는 것이 안전하며 평소에 사용하지 않는 기기나 지역에서 로그인할 때 추가적인보안 수단인 2단계 인증을 이용해 보안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페이스북의 ‘확인되지 않은 로그인 알림받기’ 기능을 이용해 자신의 계정정보를 이용, 누군가가 로그인을 시도하는 것을 확인하고 페이스북 계정을 이용해 로그인하는 앱과 웹사이트 중불필요한 것들을 삭제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앞으로 방통위는 한국인 개인정보의 정확한 유출규모, 유출경위 및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 준수 여부 등 조사를 진행하고, 법 위반 시 엄정하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스스로에게 묻는나 난 어떠한 기자인가? 앞으로 어떠한 기자가 될 것인가? 본 기자는 어느 누구에게도 떳떳한 기자가 되려 노력할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